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악관 “이스라엘 정치에 관여하고 싶지 않다”
입력 2015.01.26 (07:36) 국제
데니스 맥도너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오는 3월 7일 존 베이너 미 하원의장의 초청으로 워싱턴 DC를 방문하는 것에 대해 이스라엘 정치에 관여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최측근인 맥도너 실장은 CNN의 시사 대담 프로그램에 출연해 미국은 이스라엘의 정치에 빠져들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맥도너 실장은 또 네타냐후 총리가 미국 정치에 개입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지만, 오바마 대통령은 이스라엘 총선을 2주일 앞두고 총리를 만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9일 국정연설을 통해 이란 제재 법안이 통과될 경우 거부권을 행사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 백악관 “이스라엘 정치에 관여하고 싶지 않다”
    • 입력 2015-01-26 07:36:54
    국제
데니스 맥도너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오는 3월 7일 존 베이너 미 하원의장의 초청으로 워싱턴 DC를 방문하는 것에 대해 이스라엘 정치에 관여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최측근인 맥도너 실장은 CNN의 시사 대담 프로그램에 출연해 미국은 이스라엘의 정치에 빠져들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맥도너 실장은 또 네타냐후 총리가 미국 정치에 개입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지만, 오바마 대통령은 이스라엘 총선을 2주일 앞두고 총리를 만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9일 국정연설을 통해 이란 제재 법안이 통과될 경우 거부권을 행사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