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빅토르 안, 유럽선수권 2연패 좌절…준우승
입력 2015.01.26 (08:09) 수정 2015.01.26 (08:10) 연합뉴스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스타 빅토르 안(30·한국명 안현수)이 유럽선수권대회에서 정상 수성에 실패했다.

빅토르 안은 26일(한국시간) 네덜란드 도르트레흐트에서 끝난 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유럽선수권대회에서 종합 71점을 획득히 싱키 크네흐트(네덜란드·97점)에 이어 준우승했다.

그는 지난해 유럽선수권대회에서는 개인 첫 종합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전날 남자 500m 우승과 1,500m 4위를 차지해 42점으로 크네흐트(55점)에 이어 종합 2위를 달리던 빅토르 안은 이날 역전 우승을 노렸다.

그러나 남자 1,000m 결승에서 1분29초810으로 4위에 그쳐 1위에 오른 크네흐트(1분27초775)와 격차가 벌어졌다.

빅토르 안은 이어 벌어진 3,000m 슈퍼파이널에서 5분08초812로 2위에 올랐으나 이미 뒤집기에는 차이가 크게 벌어진 뒤였다.

한편, 여자부 종합 우승은 89점을 받은 엘리스 크리스티(영국)가 차지했다.
  • 빅토르 안, 유럽선수권 2연패 좌절…준우승
    • 입력 2015-01-26 08:09:25
    • 수정2015-01-26 08:10:37
    연합뉴스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스타 빅토르 안(30·한국명 안현수)이 유럽선수권대회에서 정상 수성에 실패했다.

빅토르 안은 26일(한국시간) 네덜란드 도르트레흐트에서 끝난 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유럽선수권대회에서 종합 71점을 획득히 싱키 크네흐트(네덜란드·97점)에 이어 준우승했다.

그는 지난해 유럽선수권대회에서는 개인 첫 종합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전날 남자 500m 우승과 1,500m 4위를 차지해 42점으로 크네흐트(55점)에 이어 종합 2위를 달리던 빅토르 안은 이날 역전 우승을 노렸다.

그러나 남자 1,000m 결승에서 1분29초810으로 4위에 그쳐 1위에 오른 크네흐트(1분27초775)와 격차가 벌어졌다.

빅토르 안은 이어 벌어진 3,000m 슈퍼파이널에서 5분08초812로 2위에 올랐으나 이미 뒤집기에는 차이가 크게 벌어진 뒤였다.

한편, 여자부 종합 우승은 89점을 받은 엘리스 크리스티(영국)가 차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