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동원, 친선경기서 역전 결승골! ‘부활 시동’
입력 2015.01.26 (09:20)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부활을 꿈꾸는 공격수 지동원(25)이 후반기 시작을 앞두고 2부리그 팀과의 연습경기서 골 맛을 봤다.

지동원은 26일(한국시간) 독일 퓌르트의 슈타디온 암 라우벤벡에서 열린 그로이터 퓌르트와의 연습경기에서 후반 11분 팀의 역전 결승골을 터뜨려 팀의 2-1 승리에 앞장섰다.

2014-2015 시즌을 도르트문트에서 시작했으나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던 지동원은 지난해 말 아우크스부르크 유니폼으로 갈아입고 새 출발을 준비 중이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지동원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덜랜드 소속이던 2013년 임대된 것을 시작으로 인연을 이어온 익숙한 팀이다.

지동원은 후반기 첫 경기를 앞두고 연습경기에서 승리를 이끄는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팀에 좋은 인상을 남겼다.

이 경기에서 전반 27분 베네딕트 뢰커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아우크스부르크는 후반 시작하며 교체투입된 카이우비가 후반 4분 헤딩 동점골을 터뜨린 데 이어 지동원의 결승골까지 나오면서 역전승을 거뒀다.

아우크스부르크 구단은 홈페이지를 통해 "지동원이 종료 직전 3-1을 만들 뻔했으나 슈팅이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고 전했다.

휴식기 마지막 연습경기를 치른 아우크스부르크는 오는 2월2일 국가대표 김진수(23)가 속한 호펜하임과 18라운드 홈경기에 나선다.

19라운드에는 지동원의 이전 소속팀인 도르트문트와의 원정경기가 이어진다.
  • 지동원, 친선경기서 역전 결승골! ‘부활 시동’
    • 입력 2015-01-26 09:20:17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부활을 꿈꾸는 공격수 지동원(25)이 후반기 시작을 앞두고 2부리그 팀과의 연습경기서 골 맛을 봤다.

지동원은 26일(한국시간) 독일 퓌르트의 슈타디온 암 라우벤벡에서 열린 그로이터 퓌르트와의 연습경기에서 후반 11분 팀의 역전 결승골을 터뜨려 팀의 2-1 승리에 앞장섰다.

2014-2015 시즌을 도르트문트에서 시작했으나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던 지동원은 지난해 말 아우크스부르크 유니폼으로 갈아입고 새 출발을 준비 중이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지동원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덜랜드 소속이던 2013년 임대된 것을 시작으로 인연을 이어온 익숙한 팀이다.

지동원은 후반기 첫 경기를 앞두고 연습경기에서 승리를 이끄는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팀에 좋은 인상을 남겼다.

이 경기에서 전반 27분 베네딕트 뢰커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아우크스부르크는 후반 시작하며 교체투입된 카이우비가 후반 4분 헤딩 동점골을 터뜨린 데 이어 지동원의 결승골까지 나오면서 역전승을 거뒀다.

아우크스부르크 구단은 홈페이지를 통해 "지동원이 종료 직전 3-1을 만들 뻔했으나 슈팅이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고 전했다.

휴식기 마지막 연습경기를 치른 아우크스부르크는 오는 2월2일 국가대표 김진수(23)가 속한 호펜하임과 18라운드 홈경기에 나선다.

19라운드에는 지동원의 이전 소속팀인 도르트문트와의 원정경기가 이어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