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자들이 뽑은 작년 최고의 영화는 ‘한공주’
입력 2015.01.26 (10:20) 연합뉴스
영화 '한공주'(감독 이수진)가 국내 영화 기자들이 선정한 작년 최고의 영화에 뽑혔다.

'한공주'는 한국영화기자협회가 주최·주관하는 '제6회 올해의 영화상'에서 작품상과 함께 여우주연상(천우희)을 차지했다.

남우주연상은 '명량'의 최민식에게 돌아갔다. 감독상은 '끝까지 간다'의 김성훈 감독으로 결정됐다.

남녀조연상은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의 유해진과 '인간중독'의 조여정이, 남녀 신인상은 박유천('해무')과 이유영('봄')이 각각 받는다.

76년간 해로한 노부부의 사랑을 다룬 진모영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는 올해의 독립영화상을 수상한다.

'올해의 외화'는 천만 관객을 돌파한 '인터스텔라'에 돌아갔다.

특별상인 '올해의 발견' 부문은 천우희('한공주')가, '올해의 영화인' 부문은 '화장'·'카트'의 제작사인 명필름 심재명 대표가 각각 수상자로 선정됐다.

시상식은 오는 29일 오후 7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올해의 영화상'은 종합지와 스포츠지·경제지·방송사·뉴미디어 등 전국 48개 언론사 67명의 영화담당 기자가 소속된 한국영화기자협회가 매년 영화 발전에 기여한 영화인과 작품을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 기자들이 뽑은 작년 최고의 영화는 ‘한공주’
    • 입력 2015-01-26 10:20:23
    연합뉴스
영화 '한공주'(감독 이수진)가 국내 영화 기자들이 선정한 작년 최고의 영화에 뽑혔다.

'한공주'는 한국영화기자협회가 주최·주관하는 '제6회 올해의 영화상'에서 작품상과 함께 여우주연상(천우희)을 차지했다.

남우주연상은 '명량'의 최민식에게 돌아갔다. 감독상은 '끝까지 간다'의 김성훈 감독으로 결정됐다.

남녀조연상은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의 유해진과 '인간중독'의 조여정이, 남녀 신인상은 박유천('해무')과 이유영('봄')이 각각 받는다.

76년간 해로한 노부부의 사랑을 다룬 진모영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는 올해의 독립영화상을 수상한다.

'올해의 외화'는 천만 관객을 돌파한 '인터스텔라'에 돌아갔다.

특별상인 '올해의 발견' 부문은 천우희('한공주')가, '올해의 영화인' 부문은 '화장'·'카트'의 제작사인 명필름 심재명 대표가 각각 수상자로 선정됐다.

시상식은 오는 29일 오후 7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올해의 영화상'은 종합지와 스포츠지·경제지·방송사·뉴미디어 등 전국 48개 언론사 67명의 영화담당 기자가 소속된 한국영화기자협회가 매년 영화 발전에 기여한 영화인과 작품을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