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S ‘인질 살해’ 확인에도 일본서 영상 논란 계속
입력 2015.01.26 (13:25) 수정 2015.01.26 (20:48) 연합뉴스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일본인 인질 1명을 살해했다고 자체 라디오로 방송에서 25일(현지시간) 밝혔지만'인질 살해' 메시지를 담아 앞서 공개된 영상에 대한 논란은 종결되지 않았다.

한국시각 24일 오후에 공개된 영상의 내용이나 음성 메시지가 누구의 것인지에 대해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인질 중 한 명인 고토 겐지(後藤健二·47) 씨로 보이는 인물이 손에 사진을 든 모습이 조작된 것일 가능성이 있다는 견해와 "나는 고토 겐지다"라는 발언으로 시작하는 영어 음성이 코토 씨 본인 목소리로 녹음된 것이 아닐 수도 있다는 분석을 소개했다.

구로다 쇼지로(黑田正治郞) 긴키(近畿)대학 단기대학부 교수(정보처리)는 가토 씨의 얼굴이 앞선 살해 예고 동영상에 등장하는 것과 매우 비슷하지만, 목 아래 옷 색깔이나 목 언저리의 형태가 다르다며 동영상에서 얼굴 부위만 오려붙였을 수도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도쿄에 있는 일본음향연구소는 이번에 공개된 영상의 영어 음성을 고토 씨가 작년 10월 시리아에 들어가기 전에 남긴 음성과 비교했다.

양쪽에 공통적으로 등장하는 단어 5개의 성문(聲紋, 소리를 분석해 얻어내는 그래프)을 비교한 결과 동일 인물의 목소리가 아닐 가능성이 99% 이상이라고 연구소 측은 밝혔다.

반면 성문 감정 전문가인 스즈키 마스미(鈴木松美) 씨는 이름을 밝히는 부분을 분석한 결과 특징이 10가지 정도 일치해 동일인일 가능성이 크다고 상반된 해석을 내놓았다.

경찰청 간부는 "전체 인상을 볼 때 특별히 이상하다고 느끼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고토 씨가 든 사진이 선명하지 않아 경찰은 이에 관해서는 분석을 진행 중이다.

호사카 슈지(保坂修司) 일본에너지경제연구소 중동연구센터 부소장은 음성이 고토 씨 것인지, 사진 속에 등장하는 것이 유카와 하루나(湯川遙菜·42) 씨의 시신이 맞는지를 판단하기 어렵다고 산케이(産經)신문에 밝혔다.

영상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6일 기자회견에서 현재까지 유카와 씨가 살해된 것을 부정할 근거는 없다고 밝혔다.

또 영상에 사진을 들고 등장하는 인물이 고토 씨이며 음성도 고토 씨 본인의 목소리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유카와 씨를 살해했다고 알리는 영상이 기존과 같은 동영상이 아니라 흐릿한 사진에 음성을 덧붙인 형태로 나온 이유에 관해서도 여러 해석이 계속 나오고 있다.

IS 대원이라고 밝힌 인물은 잔인한 움직임을 담은 영상은 사이트 관리자에 의해 곧 차단된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IS 측이 정보 확산을 위해 이런 방법을 택한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고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IS 지배 지역 취재 경험이 많은 한 언론인은 장소를 노출하지 않고 정보를 최소한으로 제공하려고 동영상이 아닌 사진을 사용했고 배경을 특수 처리해 흰색으로 나오게 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고토 씨가 사진을 든 모습은 공교롭게도 그의 친구인 니시마에 다쿠(西前拓·52) 씨가 고토 씨의 무사 귀환을 바라며 '나는 겐지다'(I AM KENJI)라는 문장을 쓴 종이를 들고 찍어 공개한 사진과 인물의 자세나 사진의 구도 등이 비슷하다.

만약 고토 씨의 사진이 '나는 겐지다'를 표명한 사진이 공개되고 나서 촬영된 것이라면 IS가 이를 의식해 의도적으로 연출했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는 관측도 나온다.
  • IS ‘인질 살해’ 확인에도 일본서 영상 논란 계속
    • 입력 2015-01-26 13:25:36
    • 수정2015-01-26 20:48:34
    연합뉴스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일본인 인질 1명을 살해했다고 자체 라디오로 방송에서 25일(현지시간) 밝혔지만'인질 살해' 메시지를 담아 앞서 공개된 영상에 대한 논란은 종결되지 않았다.

한국시각 24일 오후에 공개된 영상의 내용이나 음성 메시지가 누구의 것인지에 대해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인질 중 한 명인 고토 겐지(後藤健二·47) 씨로 보이는 인물이 손에 사진을 든 모습이 조작된 것일 가능성이 있다는 견해와 "나는 고토 겐지다"라는 발언으로 시작하는 영어 음성이 코토 씨 본인 목소리로 녹음된 것이 아닐 수도 있다는 분석을 소개했다.

구로다 쇼지로(黑田正治郞) 긴키(近畿)대학 단기대학부 교수(정보처리)는 가토 씨의 얼굴이 앞선 살해 예고 동영상에 등장하는 것과 매우 비슷하지만, 목 아래 옷 색깔이나 목 언저리의 형태가 다르다며 동영상에서 얼굴 부위만 오려붙였을 수도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도쿄에 있는 일본음향연구소는 이번에 공개된 영상의 영어 음성을 고토 씨가 작년 10월 시리아에 들어가기 전에 남긴 음성과 비교했다.

양쪽에 공통적으로 등장하는 단어 5개의 성문(聲紋, 소리를 분석해 얻어내는 그래프)을 비교한 결과 동일 인물의 목소리가 아닐 가능성이 99% 이상이라고 연구소 측은 밝혔다.

반면 성문 감정 전문가인 스즈키 마스미(鈴木松美) 씨는 이름을 밝히는 부분을 분석한 결과 특징이 10가지 정도 일치해 동일인일 가능성이 크다고 상반된 해석을 내놓았다.

경찰청 간부는 "전체 인상을 볼 때 특별히 이상하다고 느끼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고토 씨가 든 사진이 선명하지 않아 경찰은 이에 관해서는 분석을 진행 중이다.

호사카 슈지(保坂修司) 일본에너지경제연구소 중동연구센터 부소장은 음성이 고토 씨 것인지, 사진 속에 등장하는 것이 유카와 하루나(湯川遙菜·42) 씨의 시신이 맞는지를 판단하기 어렵다고 산케이(産經)신문에 밝혔다.

영상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6일 기자회견에서 현재까지 유카와 씨가 살해된 것을 부정할 근거는 없다고 밝혔다.

또 영상에 사진을 들고 등장하는 인물이 고토 씨이며 음성도 고토 씨 본인의 목소리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유카와 씨를 살해했다고 알리는 영상이 기존과 같은 동영상이 아니라 흐릿한 사진에 음성을 덧붙인 형태로 나온 이유에 관해서도 여러 해석이 계속 나오고 있다.

IS 대원이라고 밝힌 인물은 잔인한 움직임을 담은 영상은 사이트 관리자에 의해 곧 차단된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IS 측이 정보 확산을 위해 이런 방법을 택한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고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IS 지배 지역 취재 경험이 많은 한 언론인은 장소를 노출하지 않고 정보를 최소한으로 제공하려고 동영상이 아닌 사진을 사용했고 배경을 특수 처리해 흰색으로 나오게 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고토 씨가 사진을 든 모습은 공교롭게도 그의 친구인 니시마에 다쿠(西前拓·52) 씨가 고토 씨의 무사 귀환을 바라며 '나는 겐지다'(I AM KENJI)라는 문장을 쓴 종이를 들고 찍어 공개한 사진과 인물의 자세나 사진의 구도 등이 비슷하다.

만약 고토 씨의 사진이 '나는 겐지다'를 표명한 사진이 공개되고 나서 촬영된 것이라면 IS가 이를 의식해 의도적으로 연출했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는 관측도 나온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