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병간호 지쳐 아내 살해하고 자살기도한 70대 영장
입력 2015.01.26 (14:30) 수정 2015.01.26 (19:02) 사회
서울 구로경찰서는 자신이 병간호하던 아내를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한 70살 황 모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황 씨는 지난 22일 구로구의 한 아파트에서 아내 68살 김 모 씨를 질식해 숨지게 한 뒤 독극물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결과, 황 씨는 2년 전 뇌경색으로 쓰러진 부인 김 씨를 돌봐왔으며, 사건 직후 병원으로 옮겨져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병간호 지쳐 아내 살해하고 자살기도한 70대 영장
    • 입력 2015-01-26 14:30:57
    • 수정2015-01-26 19:02:32
    사회
서울 구로경찰서는 자신이 병간호하던 아내를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한 70살 황 모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황 씨는 지난 22일 구로구의 한 아파트에서 아내 68살 김 모 씨를 질식해 숨지게 한 뒤 독극물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결과, 황 씨는 2년 전 뇌경색으로 쓰러진 부인 김 씨를 돌봐왔으며, 사건 직후 병원으로 옮겨져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