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T, 광화문 신사옥 입주…“신사업 성과 올해 나올 것”
입력 2015.01.26 (14:31) 수정 2015.01.26 (16:36) 경제
KT가 오늘 기존 사옥인 KT 광화문빌딩 옆에 신사옥을 짓고 입주를 시작했습니다.

연면적 5만 천 제곱미터에 지상 25층, 지하 6층 규모의 신사옥에는 서울 서초사옥에 있던 회장 집무실과 비서실, 경영기획과 재무, 인사 등 그룹의 핵심 인력이 대거 옮겨왔습니다.

프랑스 파리의 퐁피두센터 설계자로 유명한 이탈리아의 건축가 렌조 피아노가 설계를 맡은 이번 신사옥 입주로 KT는 의사 소통과 비용 절감 등 경영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황창규 KT 사장은 오늘 입주식을 마치고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스마트 에너지와 헬스 케어 등 미래 신사업의 성과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나오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KT, 광화문 신사옥 입주…“신사업 성과 올해 나올 것”
    • 입력 2015-01-26 14:31:35
    • 수정2015-01-26 16:36:11
    경제
KT가 오늘 기존 사옥인 KT 광화문빌딩 옆에 신사옥을 짓고 입주를 시작했습니다.

연면적 5만 천 제곱미터에 지상 25층, 지하 6층 규모의 신사옥에는 서울 서초사옥에 있던 회장 집무실과 비서실, 경영기획과 재무, 인사 등 그룹의 핵심 인력이 대거 옮겨왔습니다.

프랑스 파리의 퐁피두센터 설계자로 유명한 이탈리아의 건축가 렌조 피아노가 설계를 맡은 이번 신사옥 입주로 KT는 의사 소통과 비용 절감 등 경영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황창규 KT 사장은 오늘 입주식을 마치고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스마트 에너지와 헬스 케어 등 미래 신사업의 성과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나오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