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비상
‘에볼라 긴급구호대’ 1진 귀국…발열 등 이상 증상 없어
입력 2015.01.26 (16:02) 수정 2015.01.26 (22:31) 정치
에볼라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에 파견됐던 긴급구호 의료대 1진이 4주간의 의료 활동을 마치고 오늘 귀국했습니다.

정부는 귀국 당시 실시한 검역 조사 결과 구호대원들은 발열 등 에볼라 감염 의심 증상 없이 모두 건강한 상태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의사와 간호사 등 민,군 보건 인력으로 구성된 의료대 1진은 앞으로 에볼라 최대 잠복 기간인 3주 동안 별도 시설에서 격리 관찰을 받은 뒤 일상생활에 복귀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당초 의료대 1진으로 10명을 파견했지만, 대원 1명이 에볼라 바이러스에 노출 됐을 가능성이 제기돼 독일로 후송됐다가 먼저 귀국했습니다.
  • ‘에볼라 긴급구호대’ 1진 귀국…발열 등 이상 증상 없어
    • 입력 2015-01-26 16:02:23
    • 수정2015-01-26 22:31:28
    정치
에볼라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에 파견됐던 긴급구호 의료대 1진이 4주간의 의료 활동을 마치고 오늘 귀국했습니다.

정부는 귀국 당시 실시한 검역 조사 결과 구호대원들은 발열 등 에볼라 감염 의심 증상 없이 모두 건강한 상태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의사와 간호사 등 민,군 보건 인력으로 구성된 의료대 1진은 앞으로 에볼라 최대 잠복 기간인 3주 동안 별도 시설에서 격리 관찰을 받은 뒤 일상생활에 복귀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당초 의료대 1진으로 10명을 파견했지만, 대원 1명이 에볼라 바이러스에 노출 됐을 가능성이 제기돼 독일로 후송됐다가 먼저 귀국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