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에 또 잡힌’ 여 에페, WC 단체 10위
입력 2015.01.26 (16:03) 수정 2015.01.26 (16:31) 연합뉴스
한국 펜싱 여자 에페 대표팀이 월드컵 10위권에 머물렀다.

최인정, 신아람(이상 계룡시청), 최은숙, 강영미(이상 광주 서구청)로 짜인 한국 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올 시즌 세 번째 여자 에페 월드컵 단체전 16강에서 프랑스에 41-45로 졌다.

한국은 32강에서 약체 스페인을 45-22로 완파하며 기분 좋은 출발에 성공했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이탈리아 레냐노에서 열렸던 올 시즌 첫 대회 16강에서 패배를 안겼던 프랑스의 벽에 또 한 번 가로막혔다.

16강에서 탈락한 8개 팀이 토너먼트 방식으로 겨루는 9∼16위 결정전에서 캐나다를 45-38, 미국을 45-40으로 꺾고 세계 4강을 다투는 에스토니아에 35-36으로 분패해 최종 10위에 자리한 것은 나름의 소득이었다.

단체전 결승에서는 올 시즌 국제펜싱연맹(FIE) 팀 랭킹 9위에 올라 있는 스웨덴이 이탈리아(2위)를 45-37로 꺾는 이변을 일으키며 깜짝 우승을 차지했다.

스웨덴은 개인전 순위로 볼 때 자국 톱 랭커가 73위에 불과한 팀이지만 올 시즌 두 번째 대회였던 중국 쉬저우 월드컵에서 3위에 올랐던 기세를 몰아 파란을 이어갔다.

한국은 전날 열린 개인전에서도 최인정(계룡시청) 22위, 강영미(광주 서구청) 27위, 신아람(계룡시청) 34위 등으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 ‘프랑스에 또 잡힌’ 여 에페, WC 단체 10위
    • 입력 2015-01-26 16:03:29
    • 수정2015-01-26 16:31:51
    연합뉴스
한국 펜싱 여자 에페 대표팀이 월드컵 10위권에 머물렀다.

최인정, 신아람(이상 계룡시청), 최은숙, 강영미(이상 광주 서구청)로 짜인 한국 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올 시즌 세 번째 여자 에페 월드컵 단체전 16강에서 프랑스에 41-45로 졌다.

한국은 32강에서 약체 스페인을 45-22로 완파하며 기분 좋은 출발에 성공했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이탈리아 레냐노에서 열렸던 올 시즌 첫 대회 16강에서 패배를 안겼던 프랑스의 벽에 또 한 번 가로막혔다.

16강에서 탈락한 8개 팀이 토너먼트 방식으로 겨루는 9∼16위 결정전에서 캐나다를 45-38, 미국을 45-40으로 꺾고 세계 4강을 다투는 에스토니아에 35-36으로 분패해 최종 10위에 자리한 것은 나름의 소득이었다.

단체전 결승에서는 올 시즌 국제펜싱연맹(FIE) 팀 랭킹 9위에 올라 있는 스웨덴이 이탈리아(2위)를 45-37로 꺾는 이변을 일으키며 깜짝 우승을 차지했다.

스웨덴은 개인전 순위로 볼 때 자국 톱 랭커가 73위에 불과한 팀이지만 올 시즌 두 번째 대회였던 중국 쉬저우 월드컵에서 3위에 올랐던 기세를 몰아 파란을 이어갔다.

한국은 전날 열린 개인전에서도 최인정(계룡시청) 22위, 강영미(광주 서구청) 27위, 신아람(계룡시청) 34위 등으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