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북동부 기록적 폭설 예고…“뉴욕 최악의 사태 대비”
입력 2015.01.26 (16:48) 국제
미국기상청은 내일까지 보스턴 등을 중심으로 미 북동부 지역에 폭설이 내리고 강한 바람이 불 것이라며 폭설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예상 적설량은 보스턴이 최대 60㎝, 필라델피아가 45㎝이며 워싱턴DC는 노면이 덮이는 정도라고 기상 당국은 밝혔습니다.

폭설 경보는 뉴저지 주 중부에서 북쪽으로 캐나다 국경지역까지 해안 지역에 발령됐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천 4백편 이상의 비행기 운항이 취소됐으며 기상 상황이 악화될 경우 북동부 지역의 취소 항공편이 수천 편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항공정보 제공업체 플라이트어웨어는 밝혔습니다.

빌 더 블라지오 뉴욕시장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눈폭풍은 예전에 보지 못했던 사상 최악이 될 수 있다"며 "폭풍을 과소평가하지 말고 최악의 사태를 준비하라"고 당부했습니다.
  • 미 북동부 기록적 폭설 예고…“뉴욕 최악의 사태 대비”
    • 입력 2015-01-26 16:48:02
    국제
미국기상청은 내일까지 보스턴 등을 중심으로 미 북동부 지역에 폭설이 내리고 강한 바람이 불 것이라며 폭설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예상 적설량은 보스턴이 최대 60㎝, 필라델피아가 45㎝이며 워싱턴DC는 노면이 덮이는 정도라고 기상 당국은 밝혔습니다.

폭설 경보는 뉴저지 주 중부에서 북쪽으로 캐나다 국경지역까지 해안 지역에 발령됐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천 4백편 이상의 비행기 운항이 취소됐으며 기상 상황이 악화될 경우 북동부 지역의 취소 항공편이 수천 편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항공정보 제공업체 플라이트어웨어는 밝혔습니다.

빌 더 블라지오 뉴욕시장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눈폭풍은 예전에 보지 못했던 사상 최악이 될 수 있다"며 "폭풍을 과소평가하지 말고 최악의 사태를 준비하라"고 당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