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어린이집 폭행 파문
어린이집 교사 말을 듣지 않는다며 4살 아이 발목 잡고 질질 끌고 가
입력 2015.01.26 (18:27) 수정 2015.01.26 (22:31) 사회
경기 일산경찰서는 말을 듣지 않는다며 4살 아이의 발목을 잡은 채 끌고 간 혐의로 어린이집 교사 45살 이모 씨와 원장 53살 김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가해교사 이 씨는 지난 7일 오후 자신이 근무하는 어린이집에서 4살 남자 어린이의 발목을 잡고 원장실로 2~3m 가량 끌고 가는 등 아동을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씨는 아이가 말을 잘 듣지 않고 다른 아이들을 괴롭혀 그랬다며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어린이집에는 CCTV가 없었지만, 다른 학부모가 현장을 목격한 뒤 경찰에 신고해 학대사실이 드러났습니다.
  • 어린이집 교사 말을 듣지 않는다며 4살 아이 발목 잡고 질질 끌고 가
    • 입력 2015-01-26 18:27:58
    • 수정2015-01-26 22:31:05
    사회
경기 일산경찰서는 말을 듣지 않는다며 4살 아이의 발목을 잡은 채 끌고 간 혐의로 어린이집 교사 45살 이모 씨와 원장 53살 김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가해교사 이 씨는 지난 7일 오후 자신이 근무하는 어린이집에서 4살 남자 어린이의 발목을 잡고 원장실로 2~3m 가량 끌고 가는 등 아동을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씨는 아이가 말을 잘 듣지 않고 다른 아이들을 괴롭혀 그랬다며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어린이집에는 CCTV가 없었지만, 다른 학부모가 현장을 목격한 뒤 경찰에 신고해 학대사실이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