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어린이집 폭행 파문
우는 어린이 때린 어린이집 교사 집행유예
입력 2015.01.26 (20:52) 수정 2015.01.26 (22:31) 사회
서울북부지방법원 형사1단독 박정길 판사는 어린이의 어깨와 뺨 등을 때린 어린이집 교사 54살 박 모 씨에게 징역 6월과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습니다.

박씨는 지난해 7월 서울 강북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5살 어린이가 읽던 책을 빼앗고, 이 어린이가 울기 시작하자 왼쪽 어깨를 한 차례 때린 뒤 화장실로 데리고 들어가 뺨을 두 차례 때린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박 판사는 보육교사의 어린이 학대 행위는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면서도 박 씨가 학부모와 원만히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 우는 어린이 때린 어린이집 교사 집행유예
    • 입력 2015-01-26 20:52:28
    • 수정2015-01-26 22:31:05
    사회
서울북부지방법원 형사1단독 박정길 판사는 어린이의 어깨와 뺨 등을 때린 어린이집 교사 54살 박 모 씨에게 징역 6월과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습니다.

박씨는 지난해 7월 서울 강북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5살 어린이가 읽던 책을 빼앗고, 이 어린이가 울기 시작하자 왼쪽 어깨를 한 차례 때린 뒤 화장실로 데리고 들어가 뺨을 두 차례 때린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박 판사는 보육교사의 어린이 학대 행위는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면서도 박 씨가 학부모와 원만히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