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5 AFC 아시안컵
결승 힘 보탠 남태희 “우리가 하나 된 결과”
입력 2015.01.26 (21:08) 수정 2015.01.26 (21:09) 연합뉴스
한국이 27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결승에 오르는 데 힘을 보탠 공격수 남태희(레퀴야)는 팀 전체가 똘똘 뭉쳐 이뤄낸 결과라고 자평했다.

남태희는 26일 호주 시드니의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이라크와의 2015 아시안컵 4강전을 마치고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로 선정되고서 "우리가 하나가 돼 하나의 목표를 갖고 뛰어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대회 한국의 5경기 중 3경기에 선발로 나서고 쿠웨이트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 결승골을 터뜨렸던 남태희는 이날은 공격포인트는 없었으나 활발한 움직임으로 승리에 이바지해 경기 최우수선수에 해당하는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로 뽑혔다.

남태희는 "오랫동안 한국 대표팀이 우승하지 못했다. 오늘 4강전이 정말 중요했다"면서 "선수들끼리도 오늘 꼭 이겨야 한다는 얘기를 계속 하면서 그것 하나만 목표로 삼고 열심히 뛰었다"고 경기에 임한 자세를 강조했다.

이어 그는 "내가 잘하는 부분에서 보탬이 되고 싶었지만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면서 "팀에 녹아들고자 많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 결승 힘 보탠 남태희 “우리가 하나 된 결과”
    • 입력 2015-01-26 21:08:07
    • 수정2015-01-26 21:09:52
    연합뉴스
한국이 27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결승에 오르는 데 힘을 보탠 공격수 남태희(레퀴야)는 팀 전체가 똘똘 뭉쳐 이뤄낸 결과라고 자평했다.

남태희는 26일 호주 시드니의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이라크와의 2015 아시안컵 4강전을 마치고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로 선정되고서 "우리가 하나가 돼 하나의 목표를 갖고 뛰어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대회 한국의 5경기 중 3경기에 선발로 나서고 쿠웨이트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 결승골을 터뜨렸던 남태희는 이날은 공격포인트는 없었으나 활발한 움직임으로 승리에 이바지해 경기 최우수선수에 해당하는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로 뽑혔다.

남태희는 "오랫동안 한국 대표팀이 우승하지 못했다. 오늘 4강전이 정말 중요했다"면서 "선수들끼리도 오늘 꼭 이겨야 한다는 얘기를 계속 하면서 그것 하나만 목표로 삼고 열심히 뛰었다"고 경기에 임한 자세를 강조했다.

이어 그는 "내가 잘하는 부분에서 보탬이 되고 싶었지만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면서 "팀에 녹아들고자 많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