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말정산 불편 유감…보완 대책 마련”
입력 2015.01.26 (23:06) 수정 2015.01.27 (06:0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잇딴 연말정산 문제로 국민들이 불편했던 점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유감을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연소득 5천 5백만 원 이하 근로자는 추가 세부담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재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수석.특보단 회의에서 연말정산 논란 이후 처음으로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아야 하는 만큼 원인과 배경을 살펴 보완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연말정산 문제로 인해서 국민들에게 더 큰 어려움을 드리지 않도록 방법을 강구하는 것이 필요하겠습니다."

안종범 경제수석은 연소득 5천 5백만 원 이하 근로자는 세 부담이 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고 추가 납부자는 3월부터 분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보고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세수 부진과 복지 수요 증가로 중앙과 지방 모두 어려운 상황이라며 재정 개혁의 필요성을 언급하고 그런 차원에서 지방교부세와 교육재정 교부금 제도의 개혁을 역설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자체 세입을 확대하면 오히려 지자체가 갖게 되는 교부세가 줄어들기 때문에 자체 세입을 확대하려는 동기나 의욕을 꺾는 그런 비효율적인 구조는 아닌가."

박 대통령은 국민과의 소통 강화 차원에서 앞으로 주요 정책의 토론 내용을 공개하도록 지시하고 새로 임명된 특보들도 수석비서관회의에 계속 참석하도록 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연말정산 불편 유감…보완 대책 마련”
    • 입력 2015-01-26 23:10:44
    • 수정2015-01-27 06:06:50
    뉴스라인
<앵커 멘트>

잇딴 연말정산 문제로 국민들이 불편했던 점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유감을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연소득 5천 5백만 원 이하 근로자는 추가 세부담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재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수석.특보단 회의에서 연말정산 논란 이후 처음으로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아야 하는 만큼 원인과 배경을 살펴 보완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연말정산 문제로 인해서 국민들에게 더 큰 어려움을 드리지 않도록 방법을 강구하는 것이 필요하겠습니다."

안종범 경제수석은 연소득 5천 5백만 원 이하 근로자는 세 부담이 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고 추가 납부자는 3월부터 분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보고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세수 부진과 복지 수요 증가로 중앙과 지방 모두 어려운 상황이라며 재정 개혁의 필요성을 언급하고 그런 차원에서 지방교부세와 교육재정 교부금 제도의 개혁을 역설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자체 세입을 확대하면 오히려 지자체가 갖게 되는 교부세가 줄어들기 때문에 자체 세입을 확대하려는 동기나 의욕을 꺾는 그런 비효율적인 구조는 아닌가."

박 대통령은 국민과의 소통 강화 차원에서 앞으로 주요 정책의 토론 내용을 공개하도록 지시하고 새로 임명된 특보들도 수석비서관회의에 계속 참석하도록 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