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11 소총 발사 중 균열…은폐 의혹
입력 2015.01.26 (23:23) 수정 2015.01.27 (00:0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k-11 복합소총의 문제가 또 드러났습니다.

벌써 네번째인데 이번에는 사격 통제장치에서 균열이 발견됐습니다.

그런데 군 당국이 이를 숨겨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방위사업청은 지난 22일 k-11 소총의 사격통제장치에 균열이 발견돼 납품을 중단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이 균열은 넉달 전인 지난 해 9월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6천발을 쏴야하는 내구성 실험에서 4천 8백 발을 쏜 후 사격통제장치 연결부위에서 나사가 풀리고 균열이 생긴 겁니다.

13발을 쏜 다른 총 1정에서도 같은 결함이 확인됐습니다.

군은 이후 납품을 중단시켜놓고도 두달뒤인 지난해 11월 공개 시연회에서는 당시 논란이 됐던 격발장치 이상 여부만 실험했습니다.

이때문에 군이 사격통제장치 균열을 넉달동안 은폐하려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인터뷰> 김대영(한국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 : "사통장치는 K-11 복합소총의 핵심적인 장비인데요. 야전에 배치된다 하더라도 이후에 어떻게 이것을 처리를 할지 상당히 걱정되는 상황입니다."

방사청은 설계 자체 결함이 아니라 생산 과정에서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습니다.

<인터뷰> 김시철(방위사업청 대변인) : "과거에는 발생하지 않았던 균열이 발생한 데 대해 생산과정에서 문제가 있다고 보고 있지만,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분석 중에 있습니다."

총기 내부폭발과 격발장치 이상을 비롯해 K-11 복합 소총에서 결함이 발견된 건 이번이 네번쨉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K-11 소총 발사 중 균열…은폐 의혹
    • 입력 2015-01-26 23:29:20
    • 수정2015-01-27 00:03:25
    뉴스라인
<앵커 멘트>

k-11 복합소총의 문제가 또 드러났습니다.

벌써 네번째인데 이번에는 사격 통제장치에서 균열이 발견됐습니다.

그런데 군 당국이 이를 숨겨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방위사업청은 지난 22일 k-11 소총의 사격통제장치에 균열이 발견돼 납품을 중단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이 균열은 넉달 전인 지난 해 9월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6천발을 쏴야하는 내구성 실험에서 4천 8백 발을 쏜 후 사격통제장치 연결부위에서 나사가 풀리고 균열이 생긴 겁니다.

13발을 쏜 다른 총 1정에서도 같은 결함이 확인됐습니다.

군은 이후 납품을 중단시켜놓고도 두달뒤인 지난해 11월 공개 시연회에서는 당시 논란이 됐던 격발장치 이상 여부만 실험했습니다.

이때문에 군이 사격통제장치 균열을 넉달동안 은폐하려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인터뷰> 김대영(한국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 : "사통장치는 K-11 복합소총의 핵심적인 장비인데요. 야전에 배치된다 하더라도 이후에 어떻게 이것을 처리를 할지 상당히 걱정되는 상황입니다."

방사청은 설계 자체 결함이 아니라 생산 과정에서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습니다.

<인터뷰> 김시철(방위사업청 대변인) : "과거에는 발생하지 않았던 균열이 발생한 데 대해 생산과정에서 문제가 있다고 보고 있지만,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분석 중에 있습니다."

총기 내부폭발과 격발장치 이상을 비롯해 K-11 복합 소총에서 결함이 발견된 건 이번이 네번쨉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