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U “불가리아 부패 청산·사법개혁 필요”
입력 2015.01.29 (00:12) 수정 2015.01.29 (19:27) 국제
유럽연합 회원국이지만 유럽연합으로부터 정기 점검을 받는 불가리아에 대해 EU 보고서가 부패청산과 사법제도 개혁 등이 더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곧 발간될 EU의 '협력 검증 매커니즘' 보고서는 불가리아의 고위층 부패와 사법부 독립 문제, 낮은 범죄 처벌률 등을 가장 큰 문제로 꼽았다고 소피아뉴스통신이 현지시각으로 28일 보도했습니다.

불가리아는 2007년 EU 회원국이 됐지만 사법이나 인권 분야에 개선점이 많아 유럽연합의 협력 검증 매커니즘 대상에 올라 매년 두 차례씩 관찰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협력 검증 매커니즘 대상국은 유럽연합의 다른 회원국과 교류하는 데 제약이 있고 유럽연합의 지원도 받지 못합니다.
  • EU “불가리아 부패 청산·사법개혁 필요”
    • 입력 2015-01-29 00:12:08
    • 수정2015-01-29 19:27:11
    국제
유럽연합 회원국이지만 유럽연합으로부터 정기 점검을 받는 불가리아에 대해 EU 보고서가 부패청산과 사법제도 개혁 등이 더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곧 발간될 EU의 '협력 검증 매커니즘' 보고서는 불가리아의 고위층 부패와 사법부 독립 문제, 낮은 범죄 처벌률 등을 가장 큰 문제로 꼽았다고 소피아뉴스통신이 현지시각으로 28일 보도했습니다.

불가리아는 2007년 EU 회원국이 됐지만 사법이나 인권 분야에 개선점이 많아 유럽연합의 협력 검증 매커니즘 대상에 올라 매년 두 차례씩 관찰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협력 검증 매커니즘 대상국은 유럽연합의 다른 회원국과 교류하는 데 제약이 있고 유럽연합의 지원도 받지 못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