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시아 정부, 37조 원 규모 위기대응 계획 확정
입력 2015.01.29 (00:21) 수정 2015.01.29 (22:51)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서방 제재와 국제 유가 폭락 등으로 심각한 경제위기를 겪고 있는 러시아가 약 37조 원 규모의 위기대응계획을 확정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는 27일(현지시간) 내각 회의에서 총 60개 항목으로 구성된 2조3천320억 루블(약 37조3천800억 원) 규모의 위기대응계획을 최종 확정하고 이튿날 의회에 제출했다.

이 같은 위기대응계획 규모는 정부가 지난 21일 초안에서 제시했던 1조3천750억 루블보다 크게 늘어난 것이다.

경제 및 사회 안정화를 목표로 한 위기대응계획은 재정 긴축으로 확보한 자금과 국가복지펀드 기금 등을 이용해 위기대응자금을 마련해 수입 대체 및 비자원 분야 상품 수출 지원, 중소기업 지원, 인플레로 인한 저소득층 피해 보상, 노동 시장 긴장 해소, 금융시스템 안정성 제고 등의 조치를 담고 있다.

올해부터 2년 동안 국민연금 시스템 및 세제 개혁, 국영기업 활동 및 국가 경영 효율성 강화 등의 구조적 개혁도 추진할 방침이다.

구체 항목별로는 금융시스템 안정화를 위한 시중은행 자본금 확충에 1조2천500억 루블, 국영기업 자금 도입을 위한 국가 보증에 2천억 루블, 지난해 인플레율(11.4%)을 반영한 연금 인상에 1천880억 루블, 실업 대책에 522억 루블, 농업 지원에 500억 루블 등을 투입할 예정이다.

정부는 위기대응자금 마련을 위해 향후 3년 동안 예산 지출을 평균 5% 줄이고 올해는 10%를 삭감할 계획이다.

정부는 특히 정부기관 활동비를 축소하는 한편 새로운 투자 프로젝트 실행을 연기하고 이미 추진 중인 기존 프로젝트 마무리에 집중키로했다.

안톤 실루아노프 재무장관은 "긴축 재정을 통해 2017년까지 배럴당 70달러 유가를 기준으로 재정 균형을 이루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지난해 말 이후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서방 제재 지속과 유가 폭락 등으로 루블화 가치가 급락하는 등 경제 위기를 겪고 있다.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전날 이 같은 문제를 반영해 러시아의 국가신용등급을 투기 등급에 해당하는 'BB '로 강등해 위기 악화에 대한 불안감을 키웠다.

  • 러시아 정부, 37조 원 규모 위기대응 계획 확정
    • 입력 2015-01-29 00:21:39
    • 수정2015-01-29 22:51:06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서방 제재와 국제 유가 폭락 등으로 심각한 경제위기를 겪고 있는 러시아가 약 37조 원 규모의 위기대응계획을 확정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는 27일(현지시간) 내각 회의에서 총 60개 항목으로 구성된 2조3천320억 루블(약 37조3천800억 원) 규모의 위기대응계획을 최종 확정하고 이튿날 의회에 제출했다.

이 같은 위기대응계획 규모는 정부가 지난 21일 초안에서 제시했던 1조3천750억 루블보다 크게 늘어난 것이다.

경제 및 사회 안정화를 목표로 한 위기대응계획은 재정 긴축으로 확보한 자금과 국가복지펀드 기금 등을 이용해 위기대응자금을 마련해 수입 대체 및 비자원 분야 상품 수출 지원, 중소기업 지원, 인플레로 인한 저소득층 피해 보상, 노동 시장 긴장 해소, 금융시스템 안정성 제고 등의 조치를 담고 있다.

올해부터 2년 동안 국민연금 시스템 및 세제 개혁, 국영기업 활동 및 국가 경영 효율성 강화 등의 구조적 개혁도 추진할 방침이다.

구체 항목별로는 금융시스템 안정화를 위한 시중은행 자본금 확충에 1조2천500억 루블, 국영기업 자금 도입을 위한 국가 보증에 2천억 루블, 지난해 인플레율(11.4%)을 반영한 연금 인상에 1천880억 루블, 실업 대책에 522억 루블, 농업 지원에 500억 루블 등을 투입할 예정이다.

정부는 위기대응자금 마련을 위해 향후 3년 동안 예산 지출을 평균 5% 줄이고 올해는 10%를 삭감할 계획이다.

정부는 특히 정부기관 활동비를 축소하는 한편 새로운 투자 프로젝트 실행을 연기하고 이미 추진 중인 기존 프로젝트 마무리에 집중키로했다.

안톤 실루아노프 재무장관은 "긴축 재정을 통해 2017년까지 배럴당 70달러 유가를 기준으로 재정 균형을 이루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지난해 말 이후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서방 제재 지속과 유가 폭락 등으로 루블화 가치가 급락하는 등 경제 위기를 겪고 있다.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전날 이 같은 문제를 반영해 러시아의 국가신용등급을 투기 등급에 해당하는 'BB '로 강등해 위기 악화에 대한 불안감을 키웠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