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B “북, 정상회담 대가로 100억 달러 이상 요구”
입력 2015.01.29 (02:28) 수정 2015.01.29 (17:43) 정치
북한은 남북정상회담 대가로 100억 달러 이상을 요구해 정상회담 논의에서 진전을 볼 수 없었다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회고록에서 밝혔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음달 2일 발간을 앞두고 일부가 공개된 회고록 '대통령의 시간'에서 남북정상회담 관련 논의 등 재임 당시 비사를 소개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특히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2009년 8월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에 조문단으로 온 김기남 당 비서가 '남북정상회담을 원한다'는 내용의 김정일 위원장 메시지를 전한 것이 정상회담과 관련한 접촉의 시작이었다고 회고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그러나 이후 싱가포르에서 이뤄진 임태희-김양건 접촉에서 북측이 100억 달러와 쌀 40만 톤, 비료 30만 톤 등을 요구해 와 논의가 무산됐다고 전했습니다.

또 천안함 폭침 이후인 2010년 7월, 북측 요구로 방북한 국정원 고위 인사에게 북한은 천안함 폭침 사과와 정상회담 대가로 쌀 50만t의 지원을 요구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와 함께 2010년 12월에는 북측 인사가 비밀리에 서울을 찾았으나 이들의 이 전 대통령 예방은 불발됐고, 이후 이 인사는 처형됐다는 후문을 접했다고 공개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4대강 사업에 대해서는 현존하는 자연재해와 다가오는 기후변화에 대한 대안 없이 선동적 주장을 일삼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고 밝혔고, 국정조사가 진행중인 자원외교에 대해서는 사업 필요성을 우회적으로 강조했습니다.
  • MB “북, 정상회담 대가로 100억 달러 이상 요구”
    • 입력 2015-01-29 02:28:14
    • 수정2015-01-29 17:43:49
    정치
북한은 남북정상회담 대가로 100억 달러 이상을 요구해 정상회담 논의에서 진전을 볼 수 없었다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회고록에서 밝혔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음달 2일 발간을 앞두고 일부가 공개된 회고록 '대통령의 시간'에서 남북정상회담 관련 논의 등 재임 당시 비사를 소개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특히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2009년 8월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에 조문단으로 온 김기남 당 비서가 '남북정상회담을 원한다'는 내용의 김정일 위원장 메시지를 전한 것이 정상회담과 관련한 접촉의 시작이었다고 회고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그러나 이후 싱가포르에서 이뤄진 임태희-김양건 접촉에서 북측이 100억 달러와 쌀 40만 톤, 비료 30만 톤 등을 요구해 와 논의가 무산됐다고 전했습니다.

또 천안함 폭침 이후인 2010년 7월, 북측 요구로 방북한 국정원 고위 인사에게 북한은 천안함 폭침 사과와 정상회담 대가로 쌀 50만t의 지원을 요구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와 함께 2010년 12월에는 북측 인사가 비밀리에 서울을 찾았으나 이들의 이 전 대통령 예방은 불발됐고, 이후 이 인사는 처형됐다는 후문을 접했다고 공개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4대강 사업에 대해서는 현존하는 자연재해와 다가오는 기후변화에 대한 대안 없이 선동적 주장을 일삼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고 밝혔고, 국정조사가 진행중인 자원외교에 대해서는 사업 필요성을 우회적으로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