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졸리, 시리아 난민촌에 인도적 지원 촉구
입력 2015.01.29 (06:10) 국제
미국 할리우드 톱스타인 앤젤리나 졸리가 현지시각으로 28일 뉴욕타임스 기고문을 통해 이라크·시리아 난민촌의 참상을 전하면서 국제사회에 더 적극적인 인도적 지원을 촉구했습니다.

졸리는 내전과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의 폭력을 피해 고향을 떠나온 이라크·시리아인 피란민 캠프을 방문했다면서 2007년부터 7차례 이라크를 방문했지만, 이번과 같은 고통은 목격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졸리는 난민을 돕는 것은 중동의 미래와 수백만 명의 목숨 뿐 아니라 국제사회가 만든 시스템의 신뢰가 걸린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 졸리, 시리아 난민촌에 인도적 지원 촉구
    • 입력 2015-01-29 06:10:25
    국제
미국 할리우드 톱스타인 앤젤리나 졸리가 현지시각으로 28일 뉴욕타임스 기고문을 통해 이라크·시리아 난민촌의 참상을 전하면서 국제사회에 더 적극적인 인도적 지원을 촉구했습니다.

졸리는 내전과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의 폭력을 피해 고향을 떠나온 이라크·시리아인 피란민 캠프을 방문했다면서 2007년부터 7차례 이라크를 방문했지만, 이번과 같은 고통은 목격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졸리는 난민을 돕는 것은 중동의 미래와 수백만 명의 목숨 뿐 아니라 국제사회가 만든 시스템의 신뢰가 걸린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