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치원비 인상률 상한제 도입”
입력 2015.01.29 (06:40) 수정 2015.01.29 (07: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소비자 물가가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국민들이 느끼는 물가는 여전히 높기만 한데요.

정부가 우선 서민물가를 잡겠다고 나섰습니다.

유치원비는 인상률을 제한하고 공공요금의 경우 유가 하락을 제때 반영해 요금인하를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오수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직장인 장혜영 씨는 한 달에 5만 원을 내고 3살짜리 딸을 어린이집에 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내년부터 유치원에 보내면 30만 원 넘게 들어 벌써부터 걱정이 앞섭니다.

<인터뷰> 장혜영(직장인) : "입학금부터 시작해서 원복, 활동복, 교육 과정에 필요한 비용이 굉장히 많이 나온다고 들었거든요. 부담스럽긴 하죠."

정부가 이 같은 서민물가를 잡기위한 대책을 내놨습니다.

우선 유치원비는 인상률 상한제를 도입해 직전 3년동안 평균 소비자물가 상승률보다 높게 올리는 것을 막을 계획입니다.

대학교 등록금은 내리거나 동결하도록 유도하고 교복비나 학원비 인상도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동통신사 가입비는 3월중으로 없애고 단말기 지원금을 받지 않는 소비자에게는 휴대폰 요금을 12% 할인해주기로 했습니다.

국제유가 하락도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3월부터 매주 7개 광역시에서 최고가와 최저가 주유소를 5곳씩 선정해 발표하고, 도시가스 요금과 항공 유류할증료 등 관련 요금도 내리도록 유도할 계획입니다.

사과와 배, 쇠고기 등 설 성수품에 대해서는 다음달부터 특별 물가조사도 실시합니다.

<인터뷰> 주형환(기획재정부 1차관) : "국민들이 물가안정 기조를 체감하고 실질 구매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입니다."

정부는 다음주 국무회의에서 설 민생안정대책을 확정한 뒤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 “유치원비 인상률 상한제 도입”
    • 입력 2015-01-29 06:41:21
    • 수정2015-01-29 07:32:1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소비자 물가가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국민들이 느끼는 물가는 여전히 높기만 한데요.

정부가 우선 서민물가를 잡겠다고 나섰습니다.

유치원비는 인상률을 제한하고 공공요금의 경우 유가 하락을 제때 반영해 요금인하를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오수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직장인 장혜영 씨는 한 달에 5만 원을 내고 3살짜리 딸을 어린이집에 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내년부터 유치원에 보내면 30만 원 넘게 들어 벌써부터 걱정이 앞섭니다.

<인터뷰> 장혜영(직장인) : "입학금부터 시작해서 원복, 활동복, 교육 과정에 필요한 비용이 굉장히 많이 나온다고 들었거든요. 부담스럽긴 하죠."

정부가 이 같은 서민물가를 잡기위한 대책을 내놨습니다.

우선 유치원비는 인상률 상한제를 도입해 직전 3년동안 평균 소비자물가 상승률보다 높게 올리는 것을 막을 계획입니다.

대학교 등록금은 내리거나 동결하도록 유도하고 교복비나 학원비 인상도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동통신사 가입비는 3월중으로 없애고 단말기 지원금을 받지 않는 소비자에게는 휴대폰 요금을 12% 할인해주기로 했습니다.

국제유가 하락도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3월부터 매주 7개 광역시에서 최고가와 최저가 주유소를 5곳씩 선정해 발표하고, 도시가스 요금과 항공 유류할증료 등 관련 요금도 내리도록 유도할 계획입니다.

사과와 배, 쇠고기 등 설 성수품에 대해서는 다음달부터 특별 물가조사도 실시합니다.

<인터뷰> 주형환(기획재정부 1차관) : "국민들이 물가안정 기조를 체감하고 실질 구매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입니다."

정부는 다음주 국무회의에서 설 민생안정대책을 확정한 뒤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