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로열 트룬 골프클럽 “남성 전용 재검토”
입력 2015.01.29 (07:23) 연합뉴스
2016년 브리티시오픈 골프대회가 열리는 영국 스코틀랜드의 로열 트룬 골프클럽이 남성 회원만 받는 회원 정책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AP통신은 29일 "현재 시행 중인 회원 정책을 재검토해 미래에 가장 적합한 새로운 안을 도출하겠다"는 로열 트룬 골프클럽의 발표 내용을 전했다.

로열 트룬 골프클럽은 브리티시오픈 골프대회가 열리는 10개 코스 가운데 한 곳으로 1878년 창립돼 지금까지 남성 회원만 받았다.

브리티시오픈 골프대회가 열리는 코스 10곳 중 남자만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는 골프장은 로열 트룬 골프클럽 외에 로열 세인트 조지, 뮤어필드 등 세 군데다.

스코틀랜드 세인트 앤드루스에 있는 로열 앤드 에인션트 골프클럽(R&A)은 지난해 9월 여성 회원을 받기로 결정, 260년간 이어진 남성 전용 정책을 변경한 바 있다.
  • 영국 로열 트룬 골프클럽 “남성 전용 재검토”
    • 입력 2015-01-29 07:23:18
    연합뉴스
2016년 브리티시오픈 골프대회가 열리는 영국 스코틀랜드의 로열 트룬 골프클럽이 남성 회원만 받는 회원 정책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AP통신은 29일 "현재 시행 중인 회원 정책을 재검토해 미래에 가장 적합한 새로운 안을 도출하겠다"는 로열 트룬 골프클럽의 발표 내용을 전했다.

로열 트룬 골프클럽은 브리티시오픈 골프대회가 열리는 10개 코스 가운데 한 곳으로 1878년 창립돼 지금까지 남성 회원만 받았다.

브리티시오픈 골프대회가 열리는 코스 10곳 중 남자만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는 골프장은 로열 트룬 골프클럽 외에 로열 세인트 조지, 뮤어필드 등 세 군데다.

스코틀랜드 세인트 앤드루스에 있는 로열 앤드 에인션트 골프클럽(R&A)은 지난해 9월 여성 회원을 받기로 결정, 260년간 이어진 남성 전용 정책을 변경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