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표정으로 감정 읽는’ 앱 잇단 출시…사생활 침해 우려”
입력 2015.01.29 (08:56) 수정 2015.01.29 (22:50) 연합뉴스
미국의 IT(정보기술) 창업기업들이 최근 얼굴 표정으로 내재된 감정을 읽을 수 있는 첨단 기술을 선보이면서 프라이버시 침해와 오남용 우려가 커지고 있다.

2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미국의 이모션트와 어펙티바, 아이리스 등 IT 창업 기업 3인방은 최근 인간의 표정을 통해 감정을 읽을 수 있는 기업용 앱을 속속 출시했다.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이고 시에 본사를 둔 이모션트는 고객들이 제품을 보면서 느끼는 감정을 탐지하는 기업용 앱을 출시하고 혼다자동차 및 프록터앤갬블과 시험 운용을 하고 있다.

MIT 출신 연구원들이 만든 기업인 어펙티바는 코카콜라와 유니레버 등의 광고를 고객들에게 노출해 이들이 광고에 반응하는 얼굴 표정을 웹 카메라로 찍은 뒤 분석하는 소프트웨어를 내놓았다.

캘리포니아 주 마운틴뷰에 있는 아이리스는 얼굴 표정을 통해 감정을 읽을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연방 수사기관에 판매해 심문 과정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들은 전 세계적으로 수백 만여 명의 얼굴 표정을 카메라로 찍은 뒤 이들의 표정에서 기쁨·분노·슬픔·놀람·공포 등의 내적 감정을 일일이 범주화하고 분석해 데이터베이스화했다.

이모션트는 다인종 다민족 수백만 명을 마케팅 리서치에 참여시켜 반응하는 얼굴 표정을 방대한 규모로 축적했으며, 어펙티바는 80개국에서 240만 명을 대상으로 70억 개에 이르는 감정 반응을 측정했다.

실제로 이들의 기술은 수사기관이 범인을 심문할 때, 교실에서 학생들의 수업을 숙지하고 있는지를 판별할 때, 레스토랑이나 쇼핑몰에서 고객들의 만족상태를 파악하는데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다.

하지만, 개인의 사생활 침해와 오남용 가능성을 우려하는 지적도 만만치 않다. 이들이 개발한 기술과 응용 과정에서 프라이버시 방지 규제가 전무하기 때문이다.

이모션트나 어펙티바는 얼굴 표정 사진을 찍은 후에는 곧바로 삭제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지만, 제3자가 이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면서 이를 데이터베이스로 재축적하는 것에 대해서는 제재를 가할 방법이 없다.

특히 이들이 첨단 기술과 방대한 빅데이터로 무장했지만, 얼굴 표정을 통해 사람의 감정을 읽는다는 가설에 비춰 오독(誤讀) 가능성도 적지 않다는 것이다.

이들의 기술 개발에 영감을 준 비언어 의사소통 전문가이자 '얼굴 심리학'의 대가인 폴 에크먼 캘리포니아대 명예교수도 개인의 사생활 침해와 오남용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적정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에크먼 박사는 비언어 의사소통과 감정에 대해 연구하면서 얼굴 표정에 따라 감정이 나타나고 얼굴 표정을 통해 거짓말을 판별할 수 있는 기준을 세운 심리학자다.

그가 개발한 얼굴 움직임 부호화 시스템(FACS·Facial Action Coding System)은 미국 드라마 '라이 투 미'의 기본 바탕이 됐으며, 브래드 피트 주연 영화 '벤저민 버튼의 시간을 거꾸로 간다'에선 얼굴 지도가 적용되기도 했다.

에크먼 박사는 "정부가 개입해 사생활 침해를 막을 수 있도록 규제해야 한다"면서 "적어도 쇼핑몰과 같은 공중장소에서는 고객들에 최소한 자신의 감정선이 읽히고 있다는 사실을 공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000년대 중반부터 뉴욕 경찰들을 훈육해온 찰스 리버맨은 에크먼 교수의 얼굴 움직임 부호화 시스템을 활용해왔지만, 범인들의 행적과 얼굴표정 사이의 부조화를 정확히 읽어내고 있다고 확신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 “‘표정으로 감정 읽는’ 앱 잇단 출시…사생활 침해 우려”
    • 입력 2015-01-29 08:56:23
    • 수정2015-01-29 22:50:26
    연합뉴스
미국의 IT(정보기술) 창업기업들이 최근 얼굴 표정으로 내재된 감정을 읽을 수 있는 첨단 기술을 선보이면서 프라이버시 침해와 오남용 우려가 커지고 있다.

2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미국의 이모션트와 어펙티바, 아이리스 등 IT 창업 기업 3인방은 최근 인간의 표정을 통해 감정을 읽을 수 있는 기업용 앱을 속속 출시했다.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이고 시에 본사를 둔 이모션트는 고객들이 제품을 보면서 느끼는 감정을 탐지하는 기업용 앱을 출시하고 혼다자동차 및 프록터앤갬블과 시험 운용을 하고 있다.

MIT 출신 연구원들이 만든 기업인 어펙티바는 코카콜라와 유니레버 등의 광고를 고객들에게 노출해 이들이 광고에 반응하는 얼굴 표정을 웹 카메라로 찍은 뒤 분석하는 소프트웨어를 내놓았다.

캘리포니아 주 마운틴뷰에 있는 아이리스는 얼굴 표정을 통해 감정을 읽을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연방 수사기관에 판매해 심문 과정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들은 전 세계적으로 수백 만여 명의 얼굴 표정을 카메라로 찍은 뒤 이들의 표정에서 기쁨·분노·슬픔·놀람·공포 등의 내적 감정을 일일이 범주화하고 분석해 데이터베이스화했다.

이모션트는 다인종 다민족 수백만 명을 마케팅 리서치에 참여시켜 반응하는 얼굴 표정을 방대한 규모로 축적했으며, 어펙티바는 80개국에서 240만 명을 대상으로 70억 개에 이르는 감정 반응을 측정했다.

실제로 이들의 기술은 수사기관이 범인을 심문할 때, 교실에서 학생들의 수업을 숙지하고 있는지를 판별할 때, 레스토랑이나 쇼핑몰에서 고객들의 만족상태를 파악하는데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다.

하지만, 개인의 사생활 침해와 오남용 가능성을 우려하는 지적도 만만치 않다. 이들이 개발한 기술과 응용 과정에서 프라이버시 방지 규제가 전무하기 때문이다.

이모션트나 어펙티바는 얼굴 표정 사진을 찍은 후에는 곧바로 삭제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지만, 제3자가 이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면서 이를 데이터베이스로 재축적하는 것에 대해서는 제재를 가할 방법이 없다.

특히 이들이 첨단 기술과 방대한 빅데이터로 무장했지만, 얼굴 표정을 통해 사람의 감정을 읽는다는 가설에 비춰 오독(誤讀) 가능성도 적지 않다는 것이다.

이들의 기술 개발에 영감을 준 비언어 의사소통 전문가이자 '얼굴 심리학'의 대가인 폴 에크먼 캘리포니아대 명예교수도 개인의 사생활 침해와 오남용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적정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에크먼 박사는 비언어 의사소통과 감정에 대해 연구하면서 얼굴 표정에 따라 감정이 나타나고 얼굴 표정을 통해 거짓말을 판별할 수 있는 기준을 세운 심리학자다.

그가 개발한 얼굴 움직임 부호화 시스템(FACS·Facial Action Coding System)은 미국 드라마 '라이 투 미'의 기본 바탕이 됐으며, 브래드 피트 주연 영화 '벤저민 버튼의 시간을 거꾸로 간다'에선 얼굴 지도가 적용되기도 했다.

에크먼 박사는 "정부가 개입해 사생활 침해를 막을 수 있도록 규제해야 한다"면서 "적어도 쇼핑몰과 같은 공중장소에서는 고객들에 최소한 자신의 감정선이 읽히고 있다는 사실을 공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000년대 중반부터 뉴욕 경찰들을 훈육해온 찰스 리버맨은 에크먼 교수의 얼굴 움직임 부호화 시스템을 활용해왔지만, 범인들의 행적과 얼굴표정 사이의 부조화를 정확히 읽어내고 있다고 확신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