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P, 그리스 신용등급 ‘감시 대상’ 지정
입력 2015.01.29 (11:14) 수정 2015.01.29 (14:51) 국제
국제 신용평가기관 S&P가 그리스의 신용등급을 감시 대상으로 지정했습니다.

S&P는 성명에서 긴축에 반대하는 그리스 새 정부의 일부 정책은 이전 정부가 국제 채권단과 합의한 정책적 틀과 양립할 수 없다고 본다면서 새 정부가 채권단과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신용도가 더욱 나빠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향후 경제회복 전망도 불투명해지고 금융 안정성과 관련된 위험을 심화시킬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S&P는 그리스가 채권시장에 제한적으로 접근할 수 있어 올해 170억 유로에 이르는 채무의 상환을 위해서는 국제 채권단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S&P는 오는 3월 13일 그리스의 국가신용등급을 조정할 예정인데 현재 'B' 등급에서 두 단계 더 떨어지면 채무불이행 가능성이 있는 'CCC '가 됩니다.

급진좌파연합, 시리자를 이끄는 치프라스 그리스 신임 총리는 집권 직후부터 구제금융 재협상과 긴축정책 철폐를 주장하고 나섰으며 전력공사 등의 민영화를 중단했습니다.
  • S&P, 그리스 신용등급 ‘감시 대상’ 지정
    • 입력 2015-01-29 11:14:24
    • 수정2015-01-29 14:51:34
    국제
국제 신용평가기관 S&P가 그리스의 신용등급을 감시 대상으로 지정했습니다.

S&P는 성명에서 긴축에 반대하는 그리스 새 정부의 일부 정책은 이전 정부가 국제 채권단과 합의한 정책적 틀과 양립할 수 없다고 본다면서 새 정부가 채권단과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신용도가 더욱 나빠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향후 경제회복 전망도 불투명해지고 금융 안정성과 관련된 위험을 심화시킬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S&P는 그리스가 채권시장에 제한적으로 접근할 수 있어 올해 170억 유로에 이르는 채무의 상환을 위해서는 국제 채권단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S&P는 오는 3월 13일 그리스의 국가신용등급을 조정할 예정인데 현재 'B' 등급에서 두 단계 더 떨어지면 채무불이행 가능성이 있는 'CCC '가 됩니다.

급진좌파연합, 시리자를 이끄는 치프라스 그리스 신임 총리는 집권 직후부터 구제금융 재협상과 긴축정책 철폐를 주장하고 나섰으며 전력공사 등의 민영화를 중단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