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업용 화약’ 13년 담합…한화·고려노벨화약에 과징금 644억·고발
입력 2015.01.29 (12:03) 수정 2015.01.29 (15:57) 경제
건설공사 현장에서 쓰이는 산업용 화약 제품을 과점해 생산·공급하는 주식회사 한화와 고려노벨화약이 10년 넘게 가격과 시장점유율을 담합하고 신규 업체의 사업 진출을 방해했다 적발됐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두 업체가 1999년부터 2012년까지 4차례에 걸쳐 화약 제품의 가격을 최고 15%까지 합의해 인상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1999년부터 지금까지 대규모 화약 공급처를 사전에 나누고 월별 판매량을 관리하는 방법으로 한화 70%, 고려노벨화약 30%의 시장점유율을 유지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두 업체는 특히 2002년 시장에 진출한 신설 업체 세홍화약의 거래처를 부당한 방법으로 빼앗아 세홍화약이 시장에서 퇴출되도록 유도했습니다.

공정위는 한화와 고려노벨화약에 과징금 643억 8천만 원을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 ‘산업용 화약’ 13년 담합…한화·고려노벨화약에 과징금 644억·고발
    • 입력 2015-01-29 12:03:00
    • 수정2015-01-29 15:57:40
    경제
건설공사 현장에서 쓰이는 산업용 화약 제품을 과점해 생산·공급하는 주식회사 한화와 고려노벨화약이 10년 넘게 가격과 시장점유율을 담합하고 신규 업체의 사업 진출을 방해했다 적발됐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두 업체가 1999년부터 2012년까지 4차례에 걸쳐 화약 제품의 가격을 최고 15%까지 합의해 인상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1999년부터 지금까지 대규모 화약 공급처를 사전에 나누고 월별 판매량을 관리하는 방법으로 한화 70%, 고려노벨화약 30%의 시장점유율을 유지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두 업체는 특히 2002년 시장에 진출한 신설 업체 세홍화약의 거래처를 부당한 방법으로 빼앗아 세홍화약이 시장에서 퇴출되도록 유도했습니다.

공정위는 한화와 고려노벨화약에 과징금 643억 8천만 원을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