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장기 어린이, 식이섬유 과다 섭취하면 발육장애"
입력 2015.01.29 (12:03) 수정 2015.01.29 (19:57) 생활·건강
성장기 어린이가 식이섬유가 들어간 가공식품을 과다 섭취할 경우 발육장애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시판 중인 식이섬유 표시식품 30개의 성분을 분석한 결과, 유가공품과 음료류 등 15개 제품의 식이섬유 함량이 평균 3.4g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이 가운데 일부 제품은 하루 2개만 먹어도 5살 이하 어린이의 하루 충분 섭취량을 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소비자원은 성장기 어린이가 식이섬유를 과다 섭취하면 발육장애나 설사, 복부팽만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소비자원은 또 일반 식품이 식이섬유 강조 표시 허가를 받기 위해서는 최소 함량 기준만 충족하면 될 뿐 상한 기준은 없어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함께 30개 제품 가운데 5개 제품은 표시된 함량보다 실제 함유량이 적거나 '의약품 혼동주의' 표시를 누락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소비자원은 덧붙였습니다.
  • “성장기 어린이, 식이섬유 과다 섭취하면 발육장애"
    • 입력 2015-01-29 12:03:01
    • 수정2015-01-29 19:57:03
    생활·건강
성장기 어린이가 식이섬유가 들어간 가공식품을 과다 섭취할 경우 발육장애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시판 중인 식이섬유 표시식품 30개의 성분을 분석한 결과, 유가공품과 음료류 등 15개 제품의 식이섬유 함량이 평균 3.4g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이 가운데 일부 제품은 하루 2개만 먹어도 5살 이하 어린이의 하루 충분 섭취량을 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소비자원은 성장기 어린이가 식이섬유를 과다 섭취하면 발육장애나 설사, 복부팽만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소비자원은 또 일반 식품이 식이섬유 강조 표시 허가를 받기 위해서는 최소 함량 기준만 충족하면 될 뿐 상한 기준은 없어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함께 30개 제품 가운데 5개 제품은 표시된 함량보다 실제 함유량이 적거나 '의약품 혼동주의' 표시를 누락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소비자원은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