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우 전원주, 동종업계 이중 광고 계약으로 피소
입력 2015.01.29 (15:26) 방송·연예
배우 전원주 씨가 프랜차이즈 순대국 사업을 하는 권 모씨로부터 사기혐의로 고소를 당했습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 26일 순대국 가맹사업을 하는 권 씨가 전 씨의 이중 광고계약으로 피해를 당했다며 사기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해 6월에도 권 씨는 전 씨를 배임혐의로 고소했지만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리됐습니다.
  • 배우 전원주, 동종업계 이중 광고 계약으로 피소
    • 입력 2015-01-29 15:26:06
    방송·연예
배우 전원주 씨가 프랜차이즈 순대국 사업을 하는 권 모씨로부터 사기혐의로 고소를 당했습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 26일 순대국 가맹사업을 하는 권 씨가 전 씨의 이중 광고계약으로 피해를 당했다며 사기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해 6월에도 권 씨는 전 씨를 배임혐의로 고소했지만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