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체조협 신임회장, 황태현 포스코 사장
입력 2015.01.29 (18:04) 연합뉴스
황태현 포스코건설 사장이 제30대 대한체조협회 회장으로 선임됐다.

대한체조협회는 2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2015년 정기 대의원 총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황 신임회장은 "국민의 사랑을 받는 한국체조가 되도록 체조 인구 저변을 확대하고 우수 선수를 육성·발굴하는 정책기조를 체계적으로 계승하겠다"며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한국체조가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구도록 체조인 모두가 한마음으로 주력하자"고 말했다.

서울대를 졸업하고 1986년 포스코에 입사한 황 회장은 재무담당 전무와 경영기획실·해외영업부 부사장을 거쳐 지난해 3월 포스코건설 사장으로 취임했다.

포스코건설은 1995년부터 대한체조협회 후원사를 맡았다. 1985년부터 협회 후원사로 활동하며 한국 체조의 도약을 도운 포스코(당시 포항제철)의 바통을 이어받은 것이다.

포스코건설은 2004년 10월 자체 체조팀을 창단해 10년째 운영하면서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양태영, 유원철 등을 육성했다.

이날 대의원 총회에 이어 열린 '체조인의 밤' 행사에서는 리듬체조 손연재(연세대)가 2014년도 최우수선수상을 받았다.

손연재는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한 데 이어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리듬체조 역사를 새로 쓴 공로를 인정받았다.

우수선수상은 남자 기계체조 양학선(한국체대)·이상욱(전북도청), 여자 기계체조 윤나래(대구체고)·박지수(충남대), 리듬체조 김윤희(인천시청)·이다애(세종대)·이나경(세종고) 등 인천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를 포함한 총 20명에게 돌아갔다.
  • 대한체조협 신임회장, 황태현 포스코 사장
    • 입력 2015-01-29 18:04:13
    연합뉴스
황태현 포스코건설 사장이 제30대 대한체조협회 회장으로 선임됐다.

대한체조협회는 2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2015년 정기 대의원 총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황 신임회장은 "국민의 사랑을 받는 한국체조가 되도록 체조 인구 저변을 확대하고 우수 선수를 육성·발굴하는 정책기조를 체계적으로 계승하겠다"며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한국체조가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구도록 체조인 모두가 한마음으로 주력하자"고 말했다.

서울대를 졸업하고 1986년 포스코에 입사한 황 회장은 재무담당 전무와 경영기획실·해외영업부 부사장을 거쳐 지난해 3월 포스코건설 사장으로 취임했다.

포스코건설은 1995년부터 대한체조협회 후원사를 맡았다. 1985년부터 협회 후원사로 활동하며 한국 체조의 도약을 도운 포스코(당시 포항제철)의 바통을 이어받은 것이다.

포스코건설은 2004년 10월 자체 체조팀을 창단해 10년째 운영하면서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양태영, 유원철 등을 육성했다.

이날 대의원 총회에 이어 열린 '체조인의 밤' 행사에서는 리듬체조 손연재(연세대)가 2014년도 최우수선수상을 받았다.

손연재는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한 데 이어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리듬체조 역사를 새로 쓴 공로를 인정받았다.

우수선수상은 남자 기계체조 양학선(한국체대)·이상욱(전북도청), 여자 기계체조 윤나래(대구체고)·박지수(충남대), 리듬체조 김윤희(인천시청)·이다애(세종대)·이나경(세종고) 등 인천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를 포함한 총 20명에게 돌아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