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 우규민 3억·류제국 2억3천에 도장 쾅!
입력 2015.01.29 (18:04) 수정 2015.01.29 (19:58) 연합뉴스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선발투수 우규민(30)과 류제국(32)이 각각 3억원, 2억3천만원에 2015년도 연봉 계약을 체결했다.

우규민은 지난해 1억8천만원에서 1억2천만원(67%)을 더 받고, 류제국은 지난해 1억8천만원에서 5천만원(28%)이 인상됐다.

지난해 우규민은 11승 5패에 평균자책점 4.04, 류제국은 9승 7패에 평균자책점 5.12를 기록했다.

이로써 LG는 2015년도 재계약 선수 전원의 연봉협상을 매듭지었다.

우규민과 류제국은 다음 달 2일부터 3월 11일까지 열리는 사이판 재활캠프에 참여할 예정이다.

두 선수는 지난 시즌 선발투수로 활약했으나 지난해 11월 나란히 수술을 받으면서 지난 16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스프링캠프에 합류하지 못했다.

우규민은 엉덩이 근육 물혹 제거 수술을, 류제국은 오른 무릎 연골 수술을 받았다.

경헌호 2군 투수 코치가 이끄는 재활캠프에는 상무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와 햄스트링 부상 재활을 하고 있는 이범준(26)이 함께 한다.
  • LG 우규민 3억·류제국 2억3천에 도장 쾅!
    • 입력 2015-01-29 18:04:52
    • 수정2015-01-29 19:58:35
    연합뉴스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선발투수 우규민(30)과 류제국(32)이 각각 3억원, 2억3천만원에 2015년도 연봉 계약을 체결했다.

우규민은 지난해 1억8천만원에서 1억2천만원(67%)을 더 받고, 류제국은 지난해 1억8천만원에서 5천만원(28%)이 인상됐다.

지난해 우규민은 11승 5패에 평균자책점 4.04, 류제국은 9승 7패에 평균자책점 5.12를 기록했다.

이로써 LG는 2015년도 재계약 선수 전원의 연봉협상을 매듭지었다.

우규민과 류제국은 다음 달 2일부터 3월 11일까지 열리는 사이판 재활캠프에 참여할 예정이다.

두 선수는 지난 시즌 선발투수로 활약했으나 지난해 11월 나란히 수술을 받으면서 지난 16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스프링캠프에 합류하지 못했다.

우규민은 엉덩이 근육 물혹 제거 수술을, 류제국은 오른 무릎 연골 수술을 받았다.

경헌호 2군 투수 코치가 이끄는 재활캠프에는 상무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와 햄스트링 부상 재활을 하고 있는 이범준(26)이 함께 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