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규직 전환 미끼 성희롱” 업체 전 대표 수사
입력 2015.01.29 (18:14) 사회
정규직 전환을 미끼로 업주가 여직원들을 성희롱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도 화성서부경찰서는 화성의 한 업체 대표 김모 씨가 정규직 전환을 빌미로 여직원 세 명에게 술자리와 '조건만남'을 요구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고소인 등을 불러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표 김 씨는 성희롱 논란이 제기된 뒤 대표직에서 물러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정규직 전환 미끼 성희롱” 업체 전 대표 수사
    • 입력 2015-01-29 18:14:02
    사회
정규직 전환을 미끼로 업주가 여직원들을 성희롱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도 화성서부경찰서는 화성의 한 업체 대표 김모 씨가 정규직 전환을 빌미로 여직원 세 명에게 술자리와 '조건만남'을 요구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고소인 등을 불러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표 김 씨는 성희롱 논란이 제기된 뒤 대표직에서 물러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