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단체, 인권위 토론회 반발…“자격없는 인권위원 사퇴해야”
입력 2015.01.29 (18:48) 사회
인권단체들이 국가인권기구 국제조정위원회(ICC)의 등급 심사를 앞두고 국가인권위원회가 마련한 토론회에 반발하면서 일부 인권위원들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86개 인권단체로 구성된 국가인권위 제자리찾기 공동행동은 오늘 오후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토론회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제 심사에서 A등급을 받으려면 헌병철 위원장을 비롯한 무자격 인권위원들이 물러나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인권단체들은 또 인권위가 '등급 보류' 판정을 받은 것이 시민사회 때문이라고 말한 헌병철 위원장에게 사과를 요구하고, 인권위 회의록 등에서 인권위원의 실명을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인권위는 지난 2004년 가입 당시 국제조정위원회의 등급 심사에서 A등급을 받았으나, 지난해 "인권위원 임명 절차의 투명성이 충분히 보장돼 있지 않다"는 등의 이유로 두차례 '등급 보류' 판정을 받았습니다.
  • 시민단체, 인권위 토론회 반발…“자격없는 인권위원 사퇴해야”
    • 입력 2015-01-29 18:48:51
    사회
인권단체들이 국가인권기구 국제조정위원회(ICC)의 등급 심사를 앞두고 국가인권위원회가 마련한 토론회에 반발하면서 일부 인권위원들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86개 인권단체로 구성된 국가인권위 제자리찾기 공동행동은 오늘 오후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토론회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제 심사에서 A등급을 받으려면 헌병철 위원장을 비롯한 무자격 인권위원들이 물러나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인권단체들은 또 인권위가 '등급 보류' 판정을 받은 것이 시민사회 때문이라고 말한 헌병철 위원장에게 사과를 요구하고, 인권위 회의록 등에서 인권위원의 실명을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인권위는 지난 2004년 가입 당시 국제조정위원회의 등급 심사에서 A등급을 받았으나, 지난해 "인권위원 임명 절차의 투명성이 충분히 보장돼 있지 않다"는 등의 이유로 두차례 '등급 보류' 판정을 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