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오사카 시민단체, ‘혐한시위’ 처벌 조례 제안
입력 2015.01.29 (19:10) 국제
일본 오사카의 한 시민단체가 한국인을 겨냥한 '혐한' 시위 등 인종 차별적 행위를 처벌하는 조례를 제안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재일 한국·조선인 밀집 지역인 오사카 시 이쿠노 구 주민과 변호사 등이 2년 이하의 징역형이나 벌금형을 포함한 인종 차별 행위 규제 조례안을 오늘 오사카 시에 제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시모토 도루 오사카 시장은 오사카 시 인권시책추진심의회 검토 모임이 제출할 보고서 등을 토대로 올해 3월쯤 관련 조례 제정을 추진할 계획으로, 이 과정에서 시민단체의 이번 제안이 어느 정도 반영될지 주목됩니다.
  • 일본 오사카 시민단체, ‘혐한시위’ 처벌 조례 제안
    • 입력 2015-01-29 19:10:54
    국제
일본 오사카의 한 시민단체가 한국인을 겨냥한 '혐한' 시위 등 인종 차별적 행위를 처벌하는 조례를 제안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재일 한국·조선인 밀집 지역인 오사카 시 이쿠노 구 주민과 변호사 등이 2년 이하의 징역형이나 벌금형을 포함한 인종 차별 행위 규제 조례안을 오늘 오사카 시에 제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시모토 도루 오사카 시장은 오사카 시 인권시책추진심의회 검토 모임이 제출할 보고서 등을 토대로 올해 3월쯤 관련 조례 제정을 추진할 계획으로, 이 과정에서 시민단체의 이번 제안이 어느 정도 반영될지 주목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