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법원 “내곡지구 승용차 정비 공장 건축 허가 위법”
입력 2015.01.29 (19:34) 사회
서울 서초구 내곡지구 주민들이 초등학교 인근에 외제 승용차 정비공장 건축을 반대하며 낸 소송에서 이겼습니다.

서울고법 행정3부는 방모 씨 등 서울 내곡 보금자리주택지구 주민들이 승용차의 주차장과 정비공장 건축 허가를 취소하라며 서초구청을 상대로 낸 소송의 항소심에서도 주민들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재판부는 승용차 정비공장과 자동차영업소는 주차장 용지에 허용한 '노외주차장의 부대시설'로 보기 어렵고, 정비공장과 영업소가 주된 기능이라 신규 주차수요를 유발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 외제 승용차측은 바로 항소했고, 대법원 판결이 날 때까지 정비공장 공사를 마무리할 수 없게 됐습니다.

주민들은 지난 2013년 9월 서초구청이 건축을 허가하자 유치원, 초등학교와 가까운 곳에 정비공장과 영업소가 들어서면 하루에 교통량이 천5백여 대가 발생되고 각종 오염물질이 배출된다며 소송을 냈습니다.
  • 법원 “내곡지구 승용차 정비 공장 건축 허가 위법”
    • 입력 2015-01-29 19:34:50
    사회
서울 서초구 내곡지구 주민들이 초등학교 인근에 외제 승용차 정비공장 건축을 반대하며 낸 소송에서 이겼습니다.

서울고법 행정3부는 방모 씨 등 서울 내곡 보금자리주택지구 주민들이 승용차의 주차장과 정비공장 건축 허가를 취소하라며 서초구청을 상대로 낸 소송의 항소심에서도 주민들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재판부는 승용차 정비공장과 자동차영업소는 주차장 용지에 허용한 '노외주차장의 부대시설'로 보기 어렵고, 정비공장과 영업소가 주된 기능이라 신규 주차수요를 유발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 외제 승용차측은 바로 항소했고, 대법원 판결이 날 때까지 정비공장 공사를 마무리할 수 없게 됐습니다.

주민들은 지난 2013년 9월 서초구청이 건축을 허가하자 유치원, 초등학교와 가까운 곳에 정비공장과 영업소가 들어서면 하루에 교통량이 천5백여 대가 발생되고 각종 오염물질이 배출된다며 소송을 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