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크림빵 뺑소니’ 유력 용의자 경찰서 직접 찾아 자수
입력 2015.01.29 (20:39) 수정 2015.01.30 (00:43) 사회
'크림빵' 20대 가장 뺑소니 사망 사고의 유력한 용의자가 자수했습니다.

'뺑소니 사고 수사본부'는 지난 10일 청주에서 발생한 뺑소니 사망 사고의 유력한 용의자인 38살 허 모씨가 조금 전인 11시 8분쯤, 경찰서에 혼자 찾아와 자수해 현재 허 씨를 대상으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오후 7시쯤, 허 씨의 아내가 경찰에 자수 절차를 문의함에 따라 경찰은 허 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추적하고 있었습니다.
  • ‘크림빵 뺑소니’ 유력 용의자 경찰서 직접 찾아 자수
    • 입력 2015-01-29 20:39:18
    • 수정2015-01-30 00:43:35
    사회
'크림빵' 20대 가장 뺑소니 사망 사고의 유력한 용의자가 자수했습니다.

'뺑소니 사고 수사본부'는 지난 10일 청주에서 발생한 뺑소니 사망 사고의 유력한 용의자인 38살 허 모씨가 조금 전인 11시 8분쯤, 경찰서에 혼자 찾아와 자수해 현재 허 씨를 대상으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오후 7시쯤, 허 씨의 아내가 경찰에 자수 절차를 문의함에 따라 경찰은 허 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추적하고 있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