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합장 ‘돈 선거’에 시골마을 발칵…“자수하세요”
입력 2015.01.29 (21:26) 수정 2015.01.29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는 3월 11일에 전국 동시 조합장 선거가 치러지는데요.

입후보 예정자의 돈을 받은 시골마을 주민 백여 명이 고액의 과태료를 물 처지에 놓이자 선거관리위원회에 자수를 하고 있습니다.

이용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검은색 승용차에서 내린 여성이 비닐하우스 뒤편으로 누군가 만나러 갑니다.

또 주민의 배웅을 받으며 출발하는 흰색 차 안에 탄 사람도 같은 사람입니다.

논산의 한 농협 조합장 선거에 출마하려던 이 50대 여성은 조합원과 가족 등 150여 명에게 20만 원에서 100만 원씩 돈을 뿌렸다가 구속됐습니다.

며칠 뒤, 돈이 뿌려진 14개 마을 안내 방송이 이채롭습니다.

<녹취> 선관위 안내방송 : "수천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으니 자수하시기 바랍니다."

입후보 예정자로부터 받은 돈의 최고 50배까지 물어내야 한다는 소식에 마을 전체가 술렁입니다.

<녹취> 주민 : "내가 얻어먹은 거 걸리나 안 걸리나 조마조마할 테지. 누군가는 먹었으니까 이런 소리가 나오는 건데…"

돈 받은 사실을 자수하면 과태료를 전액 감면해 주겠다고 방송한 지 8일째, 30명 넘게 선관위에 자수했습니다.

<인터뷰> 나명환(충남선관위 홍보과장) : "과태료 부과로 인해 가정이 파탄되거나 자칫 생각을 잘 못 해서 목숨을 잃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예방 차원에서 자수..."

충남선관위는 이번 주 토요일까지 신고하지 않으면 고령의 농민들이라 해도 최고 50배의 과태료를 물릴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용순입니다.
  • 조합장 ‘돈 선거’에 시골마을 발칵…“자수하세요”
    • 입력 2015-01-29 21:27:59
    • 수정2015-01-29 21:46:06
    뉴스 9
<앵커 멘트>

오는 3월 11일에 전국 동시 조합장 선거가 치러지는데요.

입후보 예정자의 돈을 받은 시골마을 주민 백여 명이 고액의 과태료를 물 처지에 놓이자 선거관리위원회에 자수를 하고 있습니다.

이용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검은색 승용차에서 내린 여성이 비닐하우스 뒤편으로 누군가 만나러 갑니다.

또 주민의 배웅을 받으며 출발하는 흰색 차 안에 탄 사람도 같은 사람입니다.

논산의 한 농협 조합장 선거에 출마하려던 이 50대 여성은 조합원과 가족 등 150여 명에게 20만 원에서 100만 원씩 돈을 뿌렸다가 구속됐습니다.

며칠 뒤, 돈이 뿌려진 14개 마을 안내 방송이 이채롭습니다.

<녹취> 선관위 안내방송 : "수천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으니 자수하시기 바랍니다."

입후보 예정자로부터 받은 돈의 최고 50배까지 물어내야 한다는 소식에 마을 전체가 술렁입니다.

<녹취> 주민 : "내가 얻어먹은 거 걸리나 안 걸리나 조마조마할 테지. 누군가는 먹었으니까 이런 소리가 나오는 건데…"

돈 받은 사실을 자수하면 과태료를 전액 감면해 주겠다고 방송한 지 8일째, 30명 넘게 선관위에 자수했습니다.

<인터뷰> 나명환(충남선관위 홍보과장) : "과태료 부과로 인해 가정이 파탄되거나 자칫 생각을 잘 못 해서 목숨을 잃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예방 차원에서 자수..."

충남선관위는 이번 주 토요일까지 신고하지 않으면 고령의 농민들이라 해도 최고 50배의 과태료를 물릴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용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