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슈퍼볼, 도대체 뭐길래’ 광고 최고가 완판
입력 2015.01.29 (21:55) 수정 2015.01.29 (22: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프로풋볼의 최고봉을 가리는 슈퍼볼 광고가 역대 최고가로 완판됐습니다.

1초당 무려 1억 6400만원을 내야하는 셈인데요.

해외스포츠,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애틀과 뉴잉글랜드의 경쟁으로 좁혀진 슈퍼볼이 지상최대의 스포츠쇼라는 말을 또한번 입증했습니다.

전세계 180개국에서 방송되는 슈퍼볼 광고를 위해 기업들은 30초에 49억 2천만원, 초당 1억 6400만원을 투자했습니다.

입장료도 평균 700만원을 넘길 것으로 보여, 다음달 2일 천문학적인 기록들이 쏟아져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메시의 패스를 받은 수아레스가 네이마르에게 절묘하게 기회를 만들어줍니다.

바르셀로나는 두 골을 넣은 네이마르를 앞세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3대 2로 꺾고 국왕컵 4강에 진출했습니다.

상대선수를 가격해 리그에서 퇴장을 당했던 레알 마드리드의 호날두는, 두경기 출전 정지의 징계를 받았습니다.

포르투갈의 축구스타 피구가 블래터 현 피파 회장을 상대로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피구는 비리의혹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피파의 개혁이 필요하다며, 회장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올해 호주오픈테니스 여자 단식 결승전은 세계랭킹 1위 세리나 윌리엄스와 2위 샤라포바의 진검승부로 펼쳐지게 됐습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슈퍼볼, 도대체 뭐길래’ 광고 최고가 완판
    • 입력 2015-01-29 22:06:15
    • 수정2015-01-29 22:38:29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 프로풋볼의 최고봉을 가리는 슈퍼볼 광고가 역대 최고가로 완판됐습니다.

1초당 무려 1억 6400만원을 내야하는 셈인데요.

해외스포츠,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애틀과 뉴잉글랜드의 경쟁으로 좁혀진 슈퍼볼이 지상최대의 스포츠쇼라는 말을 또한번 입증했습니다.

전세계 180개국에서 방송되는 슈퍼볼 광고를 위해 기업들은 30초에 49억 2천만원, 초당 1억 6400만원을 투자했습니다.

입장료도 평균 700만원을 넘길 것으로 보여, 다음달 2일 천문학적인 기록들이 쏟아져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메시의 패스를 받은 수아레스가 네이마르에게 절묘하게 기회를 만들어줍니다.

바르셀로나는 두 골을 넣은 네이마르를 앞세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3대 2로 꺾고 국왕컵 4강에 진출했습니다.

상대선수를 가격해 리그에서 퇴장을 당했던 레알 마드리드의 호날두는, 두경기 출전 정지의 징계를 받았습니다.

포르투갈의 축구스타 피구가 블래터 현 피파 회장을 상대로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피구는 비리의혹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피파의 개혁이 필요하다며, 회장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올해 호주오픈테니스 여자 단식 결승전은 세계랭킹 1위 세리나 윌리엄스와 2위 샤라포바의 진검승부로 펼쳐지게 됐습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