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크림빵 아빠’ 뺑소니 사건 유력 용의자 자수
입력 2015.01.29 (23:23) 연합뉴스
'크림빵 아빠' 뺑소니 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경찰에 자수했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29일 오후 11시 8분께 용의자인 허모(38)씨가 경찰에 자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허씨의 아내는 경찰에 전화해 "남편을 설득중인데 경찰이 출동해 도와줬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신고해 경찰이 허씨의 주거지로 출동했다.

그러나 허씨가 자취를 감춰 그의 도주 경로를 파악, 추적하고 있었다.
  • ‘크림빵 아빠’ 뺑소니 사건 유력 용의자 자수
    • 입력 2015-01-29 23:23:26
    연합뉴스
'크림빵 아빠' 뺑소니 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경찰에 자수했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29일 오후 11시 8분께 용의자인 허모(38)씨가 경찰에 자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허씨의 아내는 경찰에 전화해 "남편을 설득중인데 경찰이 출동해 도와줬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신고해 경찰이 허씨의 주거지로 출동했다.

그러나 허씨가 자취를 감춰 그의 도주 경로를 파악, 추적하고 있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