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에쓰오일 34년 만에 첫 영업 손실…국내 정유사 실적 우려
입력 2015.01.31 (01:04) 수정 2015.01.31 (15:26) 경제
에쓰오일이 지난해 2천억 원 넘는 영업손실을 내면서 국내 정유사들의 실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에쓰오일은 지난해 매출액 28조 5천5백억 원, 영업손실 2천5백여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에쓰오일이 영업손실을 낸 것은 원유 정제시설 상업 가동 첫해인 1980년 이후 34년 만입니다.

이같은 부진한 성적은 지난해 국제 유가 급락에 따라 원유와 석유 제품 재고손실이 크게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다른 정유사들도 마찬가지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다음달 5일, GS칼텍스는 다음달 둘째주에 지난해 실적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 에쓰오일 34년 만에 첫 영업 손실…국내 정유사 실적 우려
    • 입력 2015-01-31 01:04:41
    • 수정2015-01-31 15:26:48
    경제
에쓰오일이 지난해 2천억 원 넘는 영업손실을 내면서 국내 정유사들의 실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에쓰오일은 지난해 매출액 28조 5천5백억 원, 영업손실 2천5백여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에쓰오일이 영업손실을 낸 것은 원유 정제시설 상업 가동 첫해인 1980년 이후 34년 만입니다.

이같은 부진한 성적은 지난해 국제 유가 급락에 따라 원유와 석유 제품 재고손실이 크게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다른 정유사들도 마찬가지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다음달 5일, GS칼텍스는 다음달 둘째주에 지난해 실적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