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유가로 살아났던 미국 경제, 여전히 첩첩산중
입력 2015.01.31 (01:13) 수정 2015.01.31 (15:15) 연합뉴스
저유가에 힘입어 전 세계에서 `나 홀로' 성장세를 보였던 미국 경제였지만, 여전히 넘어야 할 고비는 많았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간 환산 기준 2.6%로 잠정 집계됐다고 3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미국의 작년 3분기 GDP 성장률은 2003년 3분기 이후 가장 높은 5.0%였고, 작년 2분기 GDP 성장률은 4.6%였다.

이날 발표된 미국 GDP가 최종 확정치와 큰 차이를 보일 가능성이 없지는 않지만,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미국 경제가 소비라는 한쪽 날개만으로 도약을 시도하고 있음을 작년 4분기 GDP를 통해 알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미국의 지난해 4분기 소비지출은 이전 분기의 3.2%보다 높아진 4.3%였지만, 지난해 4분기 기업 투자 증가율은 이전 분기의 8.9%보다 두드러지게 낮아진 1.9%에 그쳤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하반기 미국 경제를 견인한 저유가가 미국 기업의 투자에는 그다지 도움이 되고 있지 않으며, 특히 에너지 관련 업종을 중심으로 감원 가능성을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의 '나 홀로' 경제성장에 따른 미국 달러화의 강세 역시 미국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으며, 수입 증가를 통해 경제성장률 증가에도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좀처럼 오르지 않는 미국의 물가 역시 전문가들의 주목을 받았다.

미국의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는 연간 환산 기준으로 지난해 3분기에 1.2% 올랐지만, 지난해 4분기에는 0.5% 내렸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서 물가 지표로 쓰는 핵심 PCE 물가지수 역시 지난해 4분기 상승폭이 1.1%로 같은해 3분기의 1.4%보다 둔화됐다.

이는 유럽 등 미국 이외 지역의 경기 부진과 맞물려 미국에서 기준금리 인상 시점을 둘러싼 논란을 키울 전망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오는 6월에 연준이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지만, 미국의 주요 투자은행들 가운데 금리인상 시점을 올해 말이나 내년 초로 제시하는 곳도 있다.

지난 28일 발표된 연준 성명에서 금리 수준에 대한 판단 요인들 가운데 지난달에는 없었던 '국제적 상황'이 들어간 점은 인상 시점이 지연될 것이라는 주장의 대표적인 근거가 되고 있다.
  • 저유가로 살아났던 미국 경제, 여전히 첩첩산중
    • 입력 2015-01-31 01:13:48
    • 수정2015-01-31 15:15:55
    연합뉴스
저유가에 힘입어 전 세계에서 `나 홀로' 성장세를 보였던 미국 경제였지만, 여전히 넘어야 할 고비는 많았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간 환산 기준 2.6%로 잠정 집계됐다고 3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미국의 작년 3분기 GDP 성장률은 2003년 3분기 이후 가장 높은 5.0%였고, 작년 2분기 GDP 성장률은 4.6%였다.

이날 발표된 미국 GDP가 최종 확정치와 큰 차이를 보일 가능성이 없지는 않지만,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미국 경제가 소비라는 한쪽 날개만으로 도약을 시도하고 있음을 작년 4분기 GDP를 통해 알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미국의 지난해 4분기 소비지출은 이전 분기의 3.2%보다 높아진 4.3%였지만, 지난해 4분기 기업 투자 증가율은 이전 분기의 8.9%보다 두드러지게 낮아진 1.9%에 그쳤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하반기 미국 경제를 견인한 저유가가 미국 기업의 투자에는 그다지 도움이 되고 있지 않으며, 특히 에너지 관련 업종을 중심으로 감원 가능성을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의 '나 홀로' 경제성장에 따른 미국 달러화의 강세 역시 미국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으며, 수입 증가를 통해 경제성장률 증가에도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좀처럼 오르지 않는 미국의 물가 역시 전문가들의 주목을 받았다.

미국의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는 연간 환산 기준으로 지난해 3분기에 1.2% 올랐지만, 지난해 4분기에는 0.5% 내렸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서 물가 지표로 쓰는 핵심 PCE 물가지수 역시 지난해 4분기 상승폭이 1.1%로 같은해 3분기의 1.4%보다 둔화됐다.

이는 유럽 등 미국 이외 지역의 경기 부진과 맞물려 미국에서 기준금리 인상 시점을 둘러싼 논란을 키울 전망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오는 6월에 연준이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지만, 미국의 주요 투자은행들 가운데 금리인상 시점을 올해 말이나 내년 초로 제시하는 곳도 있다.

지난 28일 발표된 연준 성명에서 금리 수준에 대한 판단 요인들 가운데 지난달에는 없었던 '국제적 상황'이 들어간 점은 인상 시점이 지연될 것이라는 주장의 대표적인 근거가 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