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정 성형’ 50대 중국인 여성 의식 불명
입력 2015.01.31 (06:31) 수정 2015.01.31 (08: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성형 수술을 받던 50대 중국인 여성이 의식 불명에 빠졌습니다.

한 해 만 6천 명의 중국인들이 한국으로 '원정 성형'을 오는데 짧은 시간에 수술을 끝내야 하는 한계 등으로 사고 위험이 적지 않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입니다.

지난 28일 밤, 이 병원에서 성형 수술을 받던 50대 중국인 여성이 심정지 현상으로 인근 대형병원에 옮겨졌습니다.

눈과 코, 이마 등을 수술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이 여성은 벌써 나흘째 의식 불명 상태에 빠졌습니다.

<녹취> 성형외과 관계자 : "응급상황이 발생하다보니까 저희가 절차대로 대형병원으로 전환을 시켜드린 거거든요. 아직은 원인 파악이 안된 상태다 보니까..."

최근 한류 열풍 등의 영향으로 성형 수술을 받기 위해 한국을 찾는 중국인들이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빠이 위에 치오(중국인 유학생) : "지금 한국 드라마에 관심이 있어서 많은 중국 사람들이 와서 성형 수술을 받아요. 예쁜 것을 좋아하는 건 모든 사람이 같기 때문에 나쁜 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SILK+ 우리나라 성형외과를 찾은 중국인은 만 6천 명으로 전체 외국인 환자의 67%에 달합니다.

환자수가 8백 명에 못 미치던 5년 전보다 스무배 가량 늘어난 겁니다.

<인터뷰> 차상면(대한성형외과의사회 회장) : "(내국인들은) 시간 조절이 가능하지만 해외에서 오는 환자들은 그 때 모든 걸 그 자리에서 해결해야 됩니다. 그러니까 무리한 시술을 할 수 밖에 없는 거죠."

일부에서 벌어지고 있는 필요 이상의 수술을 권하는 이른바 '사무장' 병원과 불법 수수료를 받고 환자를 유치하는 중개인 등으로 인한 각종 피해와 부작용이 의료 한류에 그늘을 드리우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원정 성형’ 50대 중국인 여성 의식 불명
    • 입력 2015-01-31 06:33:22
    • 수정2015-01-31 08:16:4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성형 수술을 받던 50대 중국인 여성이 의식 불명에 빠졌습니다.

한 해 만 6천 명의 중국인들이 한국으로 '원정 성형'을 오는데 짧은 시간에 수술을 끝내야 하는 한계 등으로 사고 위험이 적지 않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입니다.

지난 28일 밤, 이 병원에서 성형 수술을 받던 50대 중국인 여성이 심정지 현상으로 인근 대형병원에 옮겨졌습니다.

눈과 코, 이마 등을 수술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이 여성은 벌써 나흘째 의식 불명 상태에 빠졌습니다.

<녹취> 성형외과 관계자 : "응급상황이 발생하다보니까 저희가 절차대로 대형병원으로 전환을 시켜드린 거거든요. 아직은 원인 파악이 안된 상태다 보니까..."

최근 한류 열풍 등의 영향으로 성형 수술을 받기 위해 한국을 찾는 중국인들이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빠이 위에 치오(중국인 유학생) : "지금 한국 드라마에 관심이 있어서 많은 중국 사람들이 와서 성형 수술을 받아요. 예쁜 것을 좋아하는 건 모든 사람이 같기 때문에 나쁜 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SILK+ 우리나라 성형외과를 찾은 중국인은 만 6천 명으로 전체 외국인 환자의 67%에 달합니다.

환자수가 8백 명에 못 미치던 5년 전보다 스무배 가량 늘어난 겁니다.

<인터뷰> 차상면(대한성형외과의사회 회장) : "(내국인들은) 시간 조절이 가능하지만 해외에서 오는 환자들은 그 때 모든 걸 그 자리에서 해결해야 됩니다. 그러니까 무리한 시술을 할 수 밖에 없는 거죠."

일부에서 벌어지고 있는 필요 이상의 수술을 권하는 이른바 '사무장' 병원과 불법 수수료를 받고 환자를 유치하는 중개인 등으로 인한 각종 피해와 부작용이 의료 한류에 그늘을 드리우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