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비행기’ 바람 타고 ‘윈드서핑’을…
입력 2015.01.31 (06:48) 수정 2015.01.31 (07:4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돛에 바람을 싣고 바다를 누비는 젊은이들!

베네수엘라의 윈드서핑 세계 챔피언 '골리또 에스트레도'와 그의 동료인데요.

놀랍게도 천연 바닷바람 대신 이륙을 앞둔 비행기 바람을 활용해 물 위를 질주합니다.

사실 이곳은 무역풍이 꾸준히 불어 윈드서핑의 최적지로 꼽히는 베네수엘라 '로스 로케스' 해양 국립 공원인데요

하지만 이날따라 바람이 너무 약해서 연습을 할 수 없게 된 선수들이 그 대안으로 비행기의 프로펠러 바람을 떠올린 겁니다.

이륙 스케줄을 꼼꼼히 확인한 뒤, 공항 인근 해안에서 비행기 바람을 타는 선수들!

바람 없는 날에도 윈드서핑에 매진하는 이들의 남다른 열정이 느껴지네요.
  • [세상의 창] ‘비행기’ 바람 타고 ‘윈드서핑’을…
    • 입력 2015-01-31 06:49:46
    • 수정2015-01-31 07:43:01
    뉴스광장 1부
돛에 바람을 싣고 바다를 누비는 젊은이들!

베네수엘라의 윈드서핑 세계 챔피언 '골리또 에스트레도'와 그의 동료인데요.

놀랍게도 천연 바닷바람 대신 이륙을 앞둔 비행기 바람을 활용해 물 위를 질주합니다.

사실 이곳은 무역풍이 꾸준히 불어 윈드서핑의 최적지로 꼽히는 베네수엘라 '로스 로케스' 해양 국립 공원인데요

하지만 이날따라 바람이 너무 약해서 연습을 할 수 없게 된 선수들이 그 대안으로 비행기의 프로펠러 바람을 떠올린 겁니다.

이륙 스케줄을 꼼꼼히 확인한 뒤, 공항 인근 해안에서 비행기 바람을 타는 선수들!

바람 없는 날에도 윈드서핑에 매진하는 이들의 남다른 열정이 느껴지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