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축구 대표팀 우승 도전…“아시아 최강 되찾는다”
입력 2015.01.31 (07:01) 수정 2015.01.31 (09:4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축구대표팀이 오늘 개최국 호주를 상대로 55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합니다.

태극전사들은 비장한 결의를 다지며 마지막 결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호주 시드니에서 정충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극전사들은 활기차게 마지막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55년 만의 우승이라는 확실한 목표가 있는 선수들은 아시아 최강의 자존심을 되찾겠다는 결의를 다졌습니다.

<인터뷰> 기성용(선수) : "경기장에서 아시아 최고가 되는 것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경기를 보기위해 올텐데 그들에게 보여주고 싶습니다."

치밀한 전술로 5연승을 지휘한 슈틸리케는 호주전에도 맞춤 승부수를 띄울 전망입니다.

8강과 4강전 승리를 이끈 베스트 11을 변함없이 그대로 밀고 나가는 전략은 물론, 호주의 최대 강점인 측면을 막기 위해서 선수들의 포지션을, 변경하는 플랜B의 전격 추진도 심각하게 고려중입니다.

개최국 호주의 각오도 대단합니다.

막강한 공격력과 홈 잇점이 있는 만큼 승리를 자신합니다.

<인터뷰> 예디낙(선수) : "개최국 선수로써 결승에 올라 기쁘고요. 결승 경기를 정말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개최국은 분명 유리한 점이 많습니다.

그러나 지난 30년 간 8번의 아시안컵에서 개최국이 우승한 것은 단 한번입니다.

그만큼 부담도 크다는 뜻입니다.

따라서 냉정함을 유지하면서 호주의 급한 마음을 역이용하는 노련한 경기 운영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시드니에서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축구 대표팀 우승 도전…“아시아 최강 되찾는다”
    • 입력 2015-01-31 07:03:12
    • 수정2015-01-31 09:43:0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축구대표팀이 오늘 개최국 호주를 상대로 55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합니다.

태극전사들은 비장한 결의를 다지며 마지막 결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호주 시드니에서 정충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극전사들은 활기차게 마지막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55년 만의 우승이라는 확실한 목표가 있는 선수들은 아시아 최강의 자존심을 되찾겠다는 결의를 다졌습니다.

<인터뷰> 기성용(선수) : "경기장에서 아시아 최고가 되는 것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경기를 보기위해 올텐데 그들에게 보여주고 싶습니다."

치밀한 전술로 5연승을 지휘한 슈틸리케는 호주전에도 맞춤 승부수를 띄울 전망입니다.

8강과 4강전 승리를 이끈 베스트 11을 변함없이 그대로 밀고 나가는 전략은 물론, 호주의 최대 강점인 측면을 막기 위해서 선수들의 포지션을, 변경하는 플랜B의 전격 추진도 심각하게 고려중입니다.

개최국 호주의 각오도 대단합니다.

막강한 공격력과 홈 잇점이 있는 만큼 승리를 자신합니다.

<인터뷰> 예디낙(선수) : "개최국 선수로써 결승에 올라 기쁘고요. 결승 경기를 정말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개최국은 분명 유리한 점이 많습니다.

그러나 지난 30년 간 8번의 아시안컵에서 개최국이 우승한 것은 단 한번입니다.

그만큼 부담도 크다는 뜻입니다.

따라서 냉정함을 유지하면서 호주의 급한 마음을 역이용하는 노련한 경기 운영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시드니에서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