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걱정 반 기대 반…토종여우 생존율 높이기 ‘비상’
입력 2015.01.31 (07:27) 수정 2015.01.31 (08:1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소백산 국립공원에 복원사업을 위해 방사된 토종여우 상당수가 죽거나 다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그나마 방사된 여우의 생존률이 해마다 높아지고 있어 여우 복원에 대한 희망의 끈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다리를 다친 여우가 힘 없이 누워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소백산 인근에서 발견된 이 여우는, 방사 3개월 만에 덫에 걸렸습니다.

지난 2012년부터 소백산에 방사된 여우 18마리 가운데 12마리가 덫과 농약으로 인해 죽거나 다쳤습니다..

인가 근처에서 생활하는 여우의 습성 때문에 희생이 컸습니다.

<인터뷰> 정철운(국립공원관리공단 중부복원센터장) : "(여우가) 국립공원 외관지역의 산림저지대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사람들의 거주지와 중복이 되고."

자연방사된 여우 상당수가 죽거나 다쳤지만 아직은 여우 복원사업에 대해 예단할 단계는 아닙니다.

여우복원사업 첫 해엔 방사된 2마리가 모두 죽거나 다쳤지만, 2013년엔 6마리 가운데 2마리가, 지난해엔 10마리 가운데 4마리가 살아남았습니다.

현재 산에서 살고 있는 여우들의 건강상태도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터뷰> 김정진(국립공원관리공단 중부복원센터) : "짝짓기에 관한 징후는 현재 보이지 않고 있으나 모두 적이활동을 정상적으로 활동하고 있고."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방사된 여우의 생존률을 높이기 위해 불법 수렵도구 제거 등 안정된 서식환경 조성을 위한 작업도 함께 병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걱정 반 기대 반…토종여우 생존율 높이기 ‘비상’
    • 입력 2015-01-31 07:30:03
    • 수정2015-01-31 08:10:2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소백산 국립공원에 복원사업을 위해 방사된 토종여우 상당수가 죽거나 다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그나마 방사된 여우의 생존률이 해마다 높아지고 있어 여우 복원에 대한 희망의 끈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다리를 다친 여우가 힘 없이 누워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소백산 인근에서 발견된 이 여우는, 방사 3개월 만에 덫에 걸렸습니다.

지난 2012년부터 소백산에 방사된 여우 18마리 가운데 12마리가 덫과 농약으로 인해 죽거나 다쳤습니다..

인가 근처에서 생활하는 여우의 습성 때문에 희생이 컸습니다.

<인터뷰> 정철운(국립공원관리공단 중부복원센터장) : "(여우가) 국립공원 외관지역의 산림저지대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사람들의 거주지와 중복이 되고."

자연방사된 여우 상당수가 죽거나 다쳤지만 아직은 여우 복원사업에 대해 예단할 단계는 아닙니다.

여우복원사업 첫 해엔 방사된 2마리가 모두 죽거나 다쳤지만, 2013년엔 6마리 가운데 2마리가, 지난해엔 10마리 가운데 4마리가 살아남았습니다.

현재 산에서 살고 있는 여우들의 건강상태도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터뷰> 김정진(국립공원관리공단 중부복원센터) : "짝짓기에 관한 징후는 현재 보이지 않고 있으나 모두 적이활동을 정상적으로 활동하고 있고."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방사된 여우의 생존률을 높이기 위해 불법 수렵도구 제거 등 안정된 서식환경 조성을 위한 작업도 함께 병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