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캐나다 전문 산악인, 나이애가라 빙벽 첫 등정
입력 2015.01.31 (07:38) 수정 2015.01.31 (15:32) 국제
캐나다 출신 산악인인 윌 개드가 사상 처음으로 55미터 높이의 나이애가라 폭포 빙벽을 오르는 데 성공했습니다.

개드는 지난 27일 피켈 등 기본 장비만 이용해 나이애가라 폭포 왼쪽의 빙벽을 오르기 시작해 1시간 만에 꼭대기까지 올라 갔습니다.

빙벽 바로 옆으로는 15만 톤의 폭포수가 쏟아졌고, 빙벽에서 큰 얼음 덩어리가 떨어졌지만 개드는 결국 등정에 성공했습니다.
  • 캐나다 전문 산악인, 나이애가라 빙벽 첫 등정
    • 입력 2015-01-31 07:38:26
    • 수정2015-01-31 15:32:21
    국제
캐나다 출신 산악인인 윌 개드가 사상 처음으로 55미터 높이의 나이애가라 폭포 빙벽을 오르는 데 성공했습니다.

개드는 지난 27일 피켈 등 기본 장비만 이용해 나이애가라 폭포 왼쪽의 빙벽을 오르기 시작해 1시간 만에 꼭대기까지 올라 갔습니다.

빙벽 바로 옆으로는 15만 톤의 폭포수가 쏟아졌고, 빙벽에서 큰 얼음 덩어리가 떨어졌지만 개드는 결국 등정에 성공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