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신 중 흡연, 태아 DNA 변이 유발”
입력 2015.01.31 (09:59) 수정 2015.01.31 (15:19) 연합뉴스
임신 중 흡연이 태아의 DNA에 평생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후생유전학적(epigenetic) 변화를 일으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후생유전학적 변화란 유전자 자체, 즉 DNA 염기서열에는 전혀 변함이 없는 상태에서 DNA 메틸화(methylation) 같은 DNA의 구조변화로 유전자의 발현이 달라지는 현상을 말한다.

이러한 후생유전학적 변화는 생활환경과 흡연 등 생활습관에 의해 촉발될 수 있으며 다음 세대까지 유전되는 것으로 믿어지고 있다.

영국 노팅엄, 에든버러, 글래스고, 애버딘 대학 공동연구팀은 임신 중 흡연이 임신 12~20주 태아의 간(肝) 세포에 DNA 메틸화를 일으킨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과학뉴스 포털 메디컬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30일 보도했다.

이는 임신 중 흡연으로 태아 때는 물론 출생 후에도 중요한 기능을 수행하는 기관인 간장의 발달에 부정확한 프로그램이 입력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애버딘 대학의 폴 파울러 박사는 설명했다.

임신 초기에 태아의 DNA에 메틸화가 이루어진다는 것은 장차 출생 후에도 비만, 심혈관질환, 인지기능, 천식 등 갖가지 건강문제가 발생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에든버러 대학의 어맨다 드레이크 박사는 말했다.

연구팀은 또 임신 중 흡연이 태아 간 기능의 성별차이를 뒤바꾸어 놓는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즉 임신 중 흡연이 남성 태아의 간 기능을 여성 태아처럼, 여성 태아의 간 기능을 남성 태아처럼 만든다는 것이다.

글래스고 대학의 피터 오쇼네시 박사는 장기와 신체조직 기능의 성별차이는 건강에 매우 중요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이 결과는 임신 중 흡연이 임신 초기부터 태아의 정상적인 성별차이에 교란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온라인 과학전문지 '바이오메드 센트럴-의학'(BMC - Medicine) 최신호에 실렸다.
  • “임신 중 흡연, 태아 DNA 변이 유발”
    • 입력 2015-01-31 09:59:54
    • 수정2015-01-31 15:19:50
    연합뉴스
임신 중 흡연이 태아의 DNA에 평생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후생유전학적(epigenetic) 변화를 일으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후생유전학적 변화란 유전자 자체, 즉 DNA 염기서열에는 전혀 변함이 없는 상태에서 DNA 메틸화(methylation) 같은 DNA의 구조변화로 유전자의 발현이 달라지는 현상을 말한다.

이러한 후생유전학적 변화는 생활환경과 흡연 등 생활습관에 의해 촉발될 수 있으며 다음 세대까지 유전되는 것으로 믿어지고 있다.

영국 노팅엄, 에든버러, 글래스고, 애버딘 대학 공동연구팀은 임신 중 흡연이 임신 12~20주 태아의 간(肝) 세포에 DNA 메틸화를 일으킨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과학뉴스 포털 메디컬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30일 보도했다.

이는 임신 중 흡연으로 태아 때는 물론 출생 후에도 중요한 기능을 수행하는 기관인 간장의 발달에 부정확한 프로그램이 입력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애버딘 대학의 폴 파울러 박사는 설명했다.

임신 초기에 태아의 DNA에 메틸화가 이루어진다는 것은 장차 출생 후에도 비만, 심혈관질환, 인지기능, 천식 등 갖가지 건강문제가 발생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에든버러 대학의 어맨다 드레이크 박사는 말했다.

연구팀은 또 임신 중 흡연이 태아 간 기능의 성별차이를 뒤바꾸어 놓는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즉 임신 중 흡연이 남성 태아의 간 기능을 여성 태아처럼, 여성 태아의 간 기능을 남성 태아처럼 만든다는 것이다.

글래스고 대학의 피터 오쇼네시 박사는 장기와 신체조직 기능의 성별차이는 건강에 매우 중요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이 결과는 임신 중 흡연이 임신 초기부터 태아의 정상적인 성별차이에 교란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온라인 과학전문지 '바이오메드 센트럴-의학'(BMC - Medicine) 최신호에 실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