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택 광역 상수도관 파열로 도로 200m 침수
입력 2015.01.31 (11:59) 수정 2015.01.31 (15:4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새벽 경기도 평택에서 광역 상수도관이 파열돼 도로가 물에 잠겼습니다.

또, 서울 도봉구에서는 아파트 화재로 주민 3명이 연기를 마시고 치료를 받았습니다.

사건 사고 소식, 박대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6차선 도로가 완전히 물에 잠겼고, 승용차 한 대가 둥둥 떠다닙니다.

도로 한 쪽에서는 물이 세차게 솓구쳐 오릅니다.

<녹취> 목격자 : "아 어떡해 이거, 진짜"

물은 인근 상가와 아파트 주차장까지 덮칩니다.

오늘 새벽 6시쯤, 경기도 평택시 독곡동의 도로 지하에 매설된 지름 1미터짜리 광역 상수도관이 파열됐습니다.

<인터뷰> 장옥식(경기도 평택시) : "물줄기가 10미터 가량 솓구쳤구요, 그것이 한 두 시간 정도 계속됐습니다. 수천만 원 정도 피해가 예상됩니다."

이 사고로 도로가 200미터 가량 침수돼 한때 교통이 통제됐으며, 2곳 이상의 아파트 단지와 상가 수십 곳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수자원공사는 그러나 다른 수도관을 비상 운용해 단수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수자원공사는 27년 전 매설된 수도관이 낡아 파열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제 저녁 8시쯤 경기도 포천시의 한 신발 공장 창고에 불이 나 소방서 추산 3억 원의 피해가 났습니다.

또 오늘 자정 쯤에는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트 11층에서 불이 나, 주민 3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평택 광역 상수도관 파열로 도로 200m 침수
    • 입력 2015-01-31 12:01:12
    • 수정2015-01-31 15:45:15
    뉴스 12
<앵커 멘트>

오늘 새벽 경기도 평택에서 광역 상수도관이 파열돼 도로가 물에 잠겼습니다.

또, 서울 도봉구에서는 아파트 화재로 주민 3명이 연기를 마시고 치료를 받았습니다.

사건 사고 소식, 박대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6차선 도로가 완전히 물에 잠겼고, 승용차 한 대가 둥둥 떠다닙니다.

도로 한 쪽에서는 물이 세차게 솓구쳐 오릅니다.

<녹취> 목격자 : "아 어떡해 이거, 진짜"

물은 인근 상가와 아파트 주차장까지 덮칩니다.

오늘 새벽 6시쯤, 경기도 평택시 독곡동의 도로 지하에 매설된 지름 1미터짜리 광역 상수도관이 파열됐습니다.

<인터뷰> 장옥식(경기도 평택시) : "물줄기가 10미터 가량 솓구쳤구요, 그것이 한 두 시간 정도 계속됐습니다. 수천만 원 정도 피해가 예상됩니다."

이 사고로 도로가 200미터 가량 침수돼 한때 교통이 통제됐으며, 2곳 이상의 아파트 단지와 상가 수십 곳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수자원공사는 그러나 다른 수도관을 비상 운용해 단수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수자원공사는 27년 전 매설된 수도관이 낡아 파열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제 저녁 8시쯤 경기도 포천시의 한 신발 공장 창고에 불이 나 소방서 추산 3억 원의 피해가 났습니다.

또 오늘 자정 쯤에는 서울 도봉구의 한 아파트 11층에서 불이 나, 주민 3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