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라톤 젭투, 약물 투입 확인…중징계 조치
입력 2015.01.31 (15:40) 연합뉴스
케냐 출신의 '마라톤 여제' 리타 젭투(33)가 작년 10월 열린 시카고 마라톤 대회를 앞두고 금지약물을 투입한 사실이 최종 확인돼 중징계 조치됐다.

30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 보도에 따르면 케냐 육상협회는 이날 "젭투가 금지약물 EPO(Erythropoietin)을 투입한 사실을 최종 확인하고 2년 자격 정지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EPO는 근지구력을 강화하는 호르몬제로 세계반도핑기구(WADA) 금지 약물로 지정돼 있다.

젭투는 2014 시카고 마라톤 대회 우승 타이틀과 10만 달러(약 1억1천만 원) 상금, 애보트 '월드 마라톤 메이저스'(WMM) 제패 기록과 50만 달러(약 5억5천만 원) 상금 등을 모두 잃게 됐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FF)은 "이번 결과는 작년 9월 25일 이후 젭투가 출전한 모든 경기 결과에 모두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젭투는 2016년 10월 29일까지 자격이 정지돼 2015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대회에도 출전할 수 없다.

젭투는 2013년과 2014년 2년 동안 미국의 양대 마라톤 대회인 보스턴 마라톤과 시카고 마라톤에서 각각 2연패를 달성하며 마라톤 여자부 세계 최정상에 올랐고, 최근 2년간 세계 마라톤 주요대회 실적을 기준으로 정상급 프로 선수들의 순위를 매기는 WMM 선두에 올라섰다.

하지만, 시카고 마라톤대회를 앞두고 실시된 약물검사 결과가 작년 10월 말 공개되면서 파문이 일었다.

젭투가 '스포츠 중재 재판소'(CAS)에 항소할 의사가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젭투가 이를 포기하고 이번 징계를 받아들이면 2014 시카고 마라톤 대회 여자부 우승은 에티오피아 선수 마레 디바바(25)에게, WMM 우승은 케냐 출신 에디나 키플라가트(35)에게 각각 돌아간다.
  • 마라톤 젭투, 약물 투입 확인…중징계 조치
    • 입력 2015-01-31 15:40:46
    연합뉴스
케냐 출신의 '마라톤 여제' 리타 젭투(33)가 작년 10월 열린 시카고 마라톤 대회를 앞두고 금지약물을 투입한 사실이 최종 확인돼 중징계 조치됐다.

30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 보도에 따르면 케냐 육상협회는 이날 "젭투가 금지약물 EPO(Erythropoietin)을 투입한 사실을 최종 확인하고 2년 자격 정지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EPO는 근지구력을 강화하는 호르몬제로 세계반도핑기구(WADA) 금지 약물로 지정돼 있다.

젭투는 2014 시카고 마라톤 대회 우승 타이틀과 10만 달러(약 1억1천만 원) 상금, 애보트 '월드 마라톤 메이저스'(WMM) 제패 기록과 50만 달러(약 5억5천만 원) 상금 등을 모두 잃게 됐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FF)은 "이번 결과는 작년 9월 25일 이후 젭투가 출전한 모든 경기 결과에 모두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젭투는 2016년 10월 29일까지 자격이 정지돼 2015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대회에도 출전할 수 없다.

젭투는 2013년과 2014년 2년 동안 미국의 양대 마라톤 대회인 보스턴 마라톤과 시카고 마라톤에서 각각 2연패를 달성하며 마라톤 여자부 세계 최정상에 올랐고, 최근 2년간 세계 마라톤 주요대회 실적을 기준으로 정상급 프로 선수들의 순위를 매기는 WMM 선두에 올라섰다.

하지만, 시카고 마라톤대회를 앞두고 실시된 약물검사 결과가 작년 10월 말 공개되면서 파문이 일었다.

젭투가 '스포츠 중재 재판소'(CAS)에 항소할 의사가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젭투가 이를 포기하고 이번 징계를 받아들이면 2014 시카고 마라톤 대회 여자부 우승은 에티오피아 선수 마레 디바바(25)에게, WMM 우승은 케냐 출신 에디나 키플라가트(35)에게 각각 돌아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