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성찬, 호주오픈 Jr. 단식 ‘아쉬운 준우승’
입력 2015.01.31 (15:41) 수정 2015.01.31 (16:05) 연합뉴스
홍성찬(주니어 9위·횡성고)이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4천만 호주달러) 주니어 남자단식에서 준우승했다.

홍성찬은 31일 호주 멜버른 파크 테니스장에서 열린 대회 13일째 남자단식 결승에서 로만 사피울린(19위·러시아)에게 0-2(5-7 6<2>-7)로 졌다.

이겼다면 그는 한국 선수 최초로 메이저대회 주니어단식을 제패한 선수가 될 수 있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앞서 1994년 전미라(윔블던), 1995년 이종민, 2005년 김선용(이상 호주오픈), 2013년 정현(윔블던)도 단식 결승에 오른 적 있으나 모두 준우승에 머무른 바 있다.

홍성찬은 서브 시속 200㎞를 넘나드는 사피울린을 맞아 팽팽하게 맞섰다.

1세트 게임 스코어 2-2로 나가다가 이어진 자신의 서브 게임을 처음으로 빼앗기며 끌려간 홍성찬은 3-5에서 연달아 2게임을 따내 다시 균형을 맞췄다.

이어 경기 첫 서브 에이스를 기록하고 포어핸드 공격이 연달아 성공하며 상승세를 타는 듯한 모습도 보였다.

그러나 바로 듀스를 맞이하고는 재차 게임을 빼앗겼고 결국 사피울린에게 1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2세트 초반에도 홍성찬은 1-3으로 끌려가며 고전했다.

하지만 이어진 자신의 서브 게임 첫 두 번의 공격에서 연달아 2번의 에이스를 기록하며 힘을 냈고 이후 잇달아 3게임을 따내 흐름을 바꿔놨다.

그러나 홍성찬의 추격은 길게 지속하지 못했다.

사피울린이 물러서지 않고 맞서면서 결국 타이브레이크로 끌려들어 간 홍성찬은 사피울린에게 발리 공격을 허용하고 실책을 저지르며 0-4로 뒤처졌고 더는 힘을 내지 못했다.
  • 홍성찬, 호주오픈 Jr. 단식 ‘아쉬운 준우승’
    • 입력 2015-01-31 15:41:36
    • 수정2015-01-31 16:05:31
    연합뉴스
홍성찬(주니어 9위·횡성고)이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4천만 호주달러) 주니어 남자단식에서 준우승했다.

홍성찬은 31일 호주 멜버른 파크 테니스장에서 열린 대회 13일째 남자단식 결승에서 로만 사피울린(19위·러시아)에게 0-2(5-7 6<2>-7)로 졌다.

이겼다면 그는 한국 선수 최초로 메이저대회 주니어단식을 제패한 선수가 될 수 있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앞서 1994년 전미라(윔블던), 1995년 이종민, 2005년 김선용(이상 호주오픈), 2013년 정현(윔블던)도 단식 결승에 오른 적 있으나 모두 준우승에 머무른 바 있다.

홍성찬은 서브 시속 200㎞를 넘나드는 사피울린을 맞아 팽팽하게 맞섰다.

1세트 게임 스코어 2-2로 나가다가 이어진 자신의 서브 게임을 처음으로 빼앗기며 끌려간 홍성찬은 3-5에서 연달아 2게임을 따내 다시 균형을 맞췄다.

이어 경기 첫 서브 에이스를 기록하고 포어핸드 공격이 연달아 성공하며 상승세를 타는 듯한 모습도 보였다.

그러나 바로 듀스를 맞이하고는 재차 게임을 빼앗겼고 결국 사피울린에게 1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2세트 초반에도 홍성찬은 1-3으로 끌려가며 고전했다.

하지만 이어진 자신의 서브 게임 첫 두 번의 공격에서 연달아 2번의 에이스를 기록하며 힘을 냈고 이후 잇달아 3게임을 따내 흐름을 바꿔놨다.

그러나 홍성찬의 추격은 길게 지속하지 못했다.

사피울린이 물러서지 않고 맞서면서 결국 타이브레이크로 끌려들어 간 홍성찬은 사피울린에게 발리 공격을 허용하고 실책을 저지르며 0-4로 뒤처졌고 더는 힘을 내지 못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