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 전자랜드 꺾고 10연승 ‘공동 4위 도약’
입력 2015.01.31 (16:08) 수정 2015.01.31 (18:11) 연합뉴스
프로농구 창원 LG가 10연승을 달성했다.

LG는 31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천 전자랜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79-66으로 이겼다.

2일 고양 오리온스와의 경기부터 올해 치른 10경기를 모두 승리로 장식한 LG는 22승20패가 되면서 오리온스와 함께 공동 4위로 순위가 한 계단 올랐다.

LG의 팀 자체 최다 연승 기록은 지난 시즌부터 이번 시즌 첫 경기까지 이어간 14연승이다.

또 LG가 다음 경기인 2월2일 서울 SK와의 경기에서 이기면 이번 시즌 팀 최다 연승 타이기록인 울산 모비스의 11연승과 동률을 이루게 된다.

LG는 69-61로 앞서던 4쿼터 막판 데이본 제퍼슨과 김종규의 연속 득점으로 경기 종료 2분58초를 남기고 73-61로 달아났다. 이어 2분09초 전에 터진 김시래의 3점슛으로 76-61이 되면서 승부가 정해졌다.

제퍼슨이 24점, 11리바운드를 기록했고 김시래도 19점으로 활약했다.

크리스 메시의 부상으로 새로 영입한 퀸틴 알렉산더는 4분32초를 뛰어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전자랜드는 리카르도 포웰(20점·15리바운드)의 분전이 무위로 돌아갔다. 20승22패가 되면서 7위 부산 케이티(19승22패)에 0.5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SK는 고양 원정 경기에서 오리온스를 66-56으로 꺾고 4연승의 신바람을 내며 선두 독주 채비를 갖췄다.

32승10패가 된 SK는 2위 울산 모비스(29승11패)와의 승차를 2경기로 벌렸다. 모비스는 전날 안양 KGC인삼공사에 패하면서 선두 추격의 발걸음이 무뎌졌다.

SK는 또 최근 오리온스를 상대로 유달리 강한 모습을 이어갔다.

SK는 정규리그에서 2012-2013시즌 오리온스에 5승1패, 지난 시즌 6전 전승을 거뒀고 올해도 4승1패를 기록했다.

최근 3년간 오리온스 상대로 15승2패다.

1쿼터에서는 오리온스의 기세가 매서웠다. 1쿼터에만 7점을 넣은 임재현과 5점씩 거든 이승현, 허일영을 앞세워 한때 14점 차로 달아나는 등 1쿼터를 22-10으로 마쳐 기선을 잡았다.

그러나 2쿼터에 애런 헤인즈, 박승리, 김선형 등의 공격이 살아난 SK는 31-35까지 간격을 좁힌 가운데 전반을 마쳤고 후반에 기어이 승부를 뒤집었다.

3쿼터 시작 후 약 4분30초간 오리온스를 무득점에 묶어놓고 최부경의 연속 4득점, 박승리의 덩크슛에 다시 최부경이 2점을 보태며 연달아 8점을 올려 39-35로 역전에 성공한 것이다.

3쿼터를 43-48로 뒤진 가운데 시작한 오리온스도 4쿼터 반격에 나섰다.

4쿼터 초반 장재석의 미들슛과 허일영의 3점포로 48-48, 균형을 맞춘 오리온스는 4쿼터 중반까지 SK와 접전을 벌였다.

그러나 SK는 헤인즈가 4쿼터 막판 '해결사'로 등장하며 승부를 마무리했다.

헤인즈는 종료 5분30초를 남기고 2점을 보태 54-50으로 다시 점수 차를 벌렸고 이후 계속 56-52, 60-54를 만드는 득점을 책임지며 오리온스의 추격을 따돌렸다.

SK는 60-56으로 앞선 종료 1분26초를 남기고 헤인즈의 과감한 골밑 돌파로 6점 차를 만들었고 오리온스는 이어진 반격에서 이현민의 무리한 슛이 림에도 닿지 않으면서 사실상 승부가 갈렸다.

SK는 헤인즈가 4쿼터 팀 득점 18점 가운데 혼자 12점을 넣는 등 27점, 17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발목 부상으로 이틀 전 서울 삼성과의 경기에 결장했던 김선형도 12점을 거들었다.

오리온스는 이승현(15점), 허일영(12점)이 분전했으나 리오 라이온스(8점), 트로이 길렌워터(4점) 등 외국인 선수들이 부진했다.

길렌워터는 늑골 통증을 호소하며 1쿼터 6분03초만 뛰고 벤치로 물러났다.
  • LG, 전자랜드 꺾고 10연승 ‘공동 4위 도약’
    • 입력 2015-01-31 16:08:24
    • 수정2015-01-31 18:11:51
    연합뉴스
프로농구 창원 LG가 10연승을 달성했다.

LG는 31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천 전자랜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79-66으로 이겼다.

2일 고양 오리온스와의 경기부터 올해 치른 10경기를 모두 승리로 장식한 LG는 22승20패가 되면서 오리온스와 함께 공동 4위로 순위가 한 계단 올랐다.

LG의 팀 자체 최다 연승 기록은 지난 시즌부터 이번 시즌 첫 경기까지 이어간 14연승이다.

또 LG가 다음 경기인 2월2일 서울 SK와의 경기에서 이기면 이번 시즌 팀 최다 연승 타이기록인 울산 모비스의 11연승과 동률을 이루게 된다.

LG는 69-61로 앞서던 4쿼터 막판 데이본 제퍼슨과 김종규의 연속 득점으로 경기 종료 2분58초를 남기고 73-61로 달아났다. 이어 2분09초 전에 터진 김시래의 3점슛으로 76-61이 되면서 승부가 정해졌다.

제퍼슨이 24점, 11리바운드를 기록했고 김시래도 19점으로 활약했다.

크리스 메시의 부상으로 새로 영입한 퀸틴 알렉산더는 4분32초를 뛰어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전자랜드는 리카르도 포웰(20점·15리바운드)의 분전이 무위로 돌아갔다. 20승22패가 되면서 7위 부산 케이티(19승22패)에 0.5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SK는 고양 원정 경기에서 오리온스를 66-56으로 꺾고 4연승의 신바람을 내며 선두 독주 채비를 갖췄다.

32승10패가 된 SK는 2위 울산 모비스(29승11패)와의 승차를 2경기로 벌렸다. 모비스는 전날 안양 KGC인삼공사에 패하면서 선두 추격의 발걸음이 무뎌졌다.

SK는 또 최근 오리온스를 상대로 유달리 강한 모습을 이어갔다.

SK는 정규리그에서 2012-2013시즌 오리온스에 5승1패, 지난 시즌 6전 전승을 거뒀고 올해도 4승1패를 기록했다.

최근 3년간 오리온스 상대로 15승2패다.

1쿼터에서는 오리온스의 기세가 매서웠다. 1쿼터에만 7점을 넣은 임재현과 5점씩 거든 이승현, 허일영을 앞세워 한때 14점 차로 달아나는 등 1쿼터를 22-10으로 마쳐 기선을 잡았다.

그러나 2쿼터에 애런 헤인즈, 박승리, 김선형 등의 공격이 살아난 SK는 31-35까지 간격을 좁힌 가운데 전반을 마쳤고 후반에 기어이 승부를 뒤집었다.

3쿼터 시작 후 약 4분30초간 오리온스를 무득점에 묶어놓고 최부경의 연속 4득점, 박승리의 덩크슛에 다시 최부경이 2점을 보태며 연달아 8점을 올려 39-35로 역전에 성공한 것이다.

3쿼터를 43-48로 뒤진 가운데 시작한 오리온스도 4쿼터 반격에 나섰다.

4쿼터 초반 장재석의 미들슛과 허일영의 3점포로 48-48, 균형을 맞춘 오리온스는 4쿼터 중반까지 SK와 접전을 벌였다.

그러나 SK는 헤인즈가 4쿼터 막판 '해결사'로 등장하며 승부를 마무리했다.

헤인즈는 종료 5분30초를 남기고 2점을 보태 54-50으로 다시 점수 차를 벌렸고 이후 계속 56-52, 60-54를 만드는 득점을 책임지며 오리온스의 추격을 따돌렸다.

SK는 60-56으로 앞선 종료 1분26초를 남기고 헤인즈의 과감한 골밑 돌파로 6점 차를 만들었고 오리온스는 이어진 반격에서 이현민의 무리한 슛이 림에도 닿지 않으면서 사실상 승부가 갈렸다.

SK는 헤인즈가 4쿼터 팀 득점 18점 가운데 혼자 12점을 넣는 등 27점, 17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발목 부상으로 이틀 전 서울 삼성과의 경기에 결장했던 김선형도 12점을 거들었다.

오리온스는 이승현(15점), 허일영(12점)이 분전했으나 리오 라이온스(8점), 트로이 길렌워터(4점) 등 외국인 선수들이 부진했다.

길렌워터는 늑골 통증을 호소하며 1쿼터 6분03초만 뛰고 벤치로 물러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