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5 AFC 아시안컵
태극전사, ‘청용·자철’ 유니폼 앞 우승 다짐
입력 2015.01.31 (17:45) 수정 2015.01.31 (20:04) 연합뉴스
아시아 정상을 놓고 호주와 일전을 벌이는 태극전사들이 곁에 없는 이청용(볼턴)과 구자철(마인츠)의 유니폼 앞에서 55년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다짐했다.

31일 호주와의 2015 호주 아시안컵 결승전을 앞둔 대표팀은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대형 태극기와 함께 두 선수의 유니폼이 걸린 사진을 올렸다. 결승전이 열릴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의 라커룸을 찍은 사진이다.

'호주는 시드니, 한국은 꽃피리'라는 문구가 붙은 작전판도 함께 사진에 담겼다. 이 문구는 대한축구협회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응원용으로 공모한 것이다.

이청용은 오만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상대 선수의 강한 태클에 정강이를 다쳤고 구자철은 호주와의 3차전에서 오른쪽 팔꿈치 안쪽 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을 입어 일찍 짐을 쌌다.
  • 태극전사, ‘청용·자철’ 유니폼 앞 우승 다짐
    • 입력 2015-01-31 17:45:51
    • 수정2015-01-31 20:04:17
    연합뉴스
아시아 정상을 놓고 호주와 일전을 벌이는 태극전사들이 곁에 없는 이청용(볼턴)과 구자철(마인츠)의 유니폼 앞에서 55년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다짐했다.

31일 호주와의 2015 호주 아시안컵 결승전을 앞둔 대표팀은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대형 태극기와 함께 두 선수의 유니폼이 걸린 사진을 올렸다. 결승전이 열릴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의 라커룸을 찍은 사진이다.

'호주는 시드니, 한국은 꽃피리'라는 문구가 붙은 작전판도 함께 사진에 담겼다. 이 문구는 대한축구협회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응원용으로 공모한 것이다.

이청용은 오만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상대 선수의 강한 태클에 정강이를 다쳤고 구자철은 호주와의 3차전에서 오른쪽 팔꿈치 안쪽 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을 입어 일찍 짐을 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