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5 AFC 아시안컵
‘손흥민 극장골!’…호주와 1-1로 연장 돌입
입력 2015.01.31 (19:59) 수정 2015.01.31 (20:07) 연합뉴스
55년 만의 아시안컵 정상 탈환에 도전하는 슈틸리케호가 호주와의 결승전 후반 종료 직전 손흥민(레버쿠젠)의 극적인 동점골이 터지며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갔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31일 호주 시드니의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2015 호주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전반 45분 마시모 루옹고(스윈던타운)에게 선제골을 얻어맞았지만 후반 46분 손흥민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꽂아 1-1을 만들었다.

슈틸리케 감독은 호주와의 결승전에 중앙 미드필더 박주호(마인츠)를 왼쪽 날개로 기용하는 파격 전술을 들고 나왔다. 호주의 초반 공세를 막아내겠다는 의도가 깔린 '박주호 시프트'였다.

원톱 스트라이커는 이정협(상주)이 맡은 가운데 오른쪽 날개는 손흥민(레버쿠젠)이 나섰고, 중앙 미드필더 자리는 남태희(레퀴야)에게 돌아갔다. 중원은 기성용(스완지시티)-장현수(광저우 부리) 듀오가 나섰다.

포백은 왼쪽부터 김진수(호펜하임), 김영권(광저우 헝다), 곽태휘(알 힐랄), 차두리(서울)가 포진했고, 골키퍼 장갑은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이 꼈다.

이에 맞선 호주는 팀 케이힐(뉴욕 레드불스)을 원톱으로 세운 4-3-3 전술로 출격했다.

팽팽하게 맞선 영의 행진은 한국이 호주의 마시모 루옹고에게 선제골을 내주면서 깨졌다.

후반들어 힘겹게 반격한 한국은 후반 45분이 지나고 추가 시간이 시작되는 순간 손흥민이 기성용의 패스를 받고 극적인 동점골을 꽂아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 ‘손흥민 극장골!’…호주와 1-1로 연장 돌입
    • 입력 2015-01-31 19:59:34
    • 수정2015-01-31 20:07:34
    연합뉴스
55년 만의 아시안컵 정상 탈환에 도전하는 슈틸리케호가 호주와의 결승전 후반 종료 직전 손흥민(레버쿠젠)의 극적인 동점골이 터지며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갔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31일 호주 시드니의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2015 호주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전반 45분 마시모 루옹고(스윈던타운)에게 선제골을 얻어맞았지만 후반 46분 손흥민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꽂아 1-1을 만들었다.

슈틸리케 감독은 호주와의 결승전에 중앙 미드필더 박주호(마인츠)를 왼쪽 날개로 기용하는 파격 전술을 들고 나왔다. 호주의 초반 공세를 막아내겠다는 의도가 깔린 '박주호 시프트'였다.

원톱 스트라이커는 이정협(상주)이 맡은 가운데 오른쪽 날개는 손흥민(레버쿠젠)이 나섰고, 중앙 미드필더 자리는 남태희(레퀴야)에게 돌아갔다. 중원은 기성용(스완지시티)-장현수(광저우 부리) 듀오가 나섰다.

포백은 왼쪽부터 김진수(호펜하임), 김영권(광저우 헝다), 곽태휘(알 힐랄), 차두리(서울)가 포진했고, 골키퍼 장갑은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이 꼈다.

이에 맞선 호주는 팀 케이힐(뉴욕 레드불스)을 원톱으로 세운 4-3-3 전술로 출격했다.

팽팽하게 맞선 영의 행진은 한국이 호주의 마시모 루옹고에게 선제골을 내주면서 깨졌다.

후반들어 힘겹게 반격한 한국은 후반 45분이 지나고 추가 시간이 시작되는 순간 손흥민이 기성용의 패스를 받고 극적인 동점골을 꽂아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